> 글로벌 > 미국·북미

美 최대 육류가공업체 회장 "아프리카돼지열병, 미국 유입 가능"

트럼프 대통령 추가 관세 부과 위협으로 업계 전망 먹구름

  • 기사입력 : 2019년05월07일 14:39
  • 최종수정 : 2019년05월07일 14: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수습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중국과 동남아를 휩쓸며 전세계 육류시장 공급에 타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대표적인 육류가공업체인 타이슨푸드가 미국 내 ASF 유입 및 확산 가능성을 경고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노엘 화이트 타이슨푸드 회장(CEO)은 6일 컨퍼런스콜에서 실적발표 중 ASF의 위험이 미국 양돈 농가에 있는 7430만 마리의 돼지에 퍼질 수 있다고 말하며 미국 돼지 수출이 즉각 중단될 수 있다고 전했다.

화이트 CEO는 "(질병 유입의) 위협이 실질적이라고 생각한다"며 "미국에 ASF가 유입될 가능성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사태가 육류산업 역사에서 흔치 않으며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ASF는 지난 8월 중국에서 처음 보고된 이후 급속도로 중국과 동남아 지역으로 확산됐다. 중국에서 ASF로 폐사하거나 살처분된 돼지는 1억마리가 넘으며 이는 미국 양돈 농가의 돼지 개체수를 넘어선다고 FT는 전했다.

ASF는 아직 치료약이나 예방 백신이 개발되지 않았으며, 바이러스가 혈액·배설물 등에서 1년동안 생존할 수 있어 한번 확산되면 퇴치하기 어렵다. 북미 국가 당국과 농가 집단은 항만 검역 강화 등을 통해 ASF의 국가 진입을 막는데 동원되고 있다. 

한편, 미국 업체인 타이슨푸드는 중국산 돈육의 공급 부족으로 반사이익을 보았다. 화이트 대표는 본사 제품이 중국산 돼지고기의 대체재가 된 덕에 소, 돼지, 가금류 부문에서 모두 이익을 봤다고 전했다. 타이슨푸드의 6일 주가는 전일대비 2.61% 오른 77.05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2018년 1월 이래 최고치이다.

더욱이 최근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타결될 기미를 보이자 미국산 육류 수출이 증가할 것이라는 낙관적 전망이 제기된 바 있다. 미국과 무역전쟁을 이어온 중국은 지난해 7월부터 미국산 돼지고기에 62%의 관세를 매기고 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 관세 부과 위협으로 업계 전망에 먹구름이 꼈다고 FT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부과되던 관세를 오는 10일부터 현행 10%에서 25%로 높일 것이며, 그간 관세 대상에서 제외됐던 중국산 제품에도 25% 관세를 즉각 부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관세를 언급한 이후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서 돈육 선물 가격은 일일 가격 제한폭인 3센트까지 하락해 파운드당 89.75센트를 기록했다.

미국 뉴욕주 뉴욕시 맨해튼에 위치한 식료품점 냉장고에 미 육류가공업체 '타이슨푸드'의 냉동 치킨윙이 진열돼 있다. 2019.05.11. [사진= 로이터 뉴스핌]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