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항공 50년] '점보' B747부터 '하늘의 호텔' A380까지

항공운송 대중화한 '점보' B747…B737 복수민항시대 주인공
항공기 8대에서 400대로…효율성 높인 차세대 기종으로

  • 기사입력 : 2019년05월05일 09:35
  • 최종수정 : 2019년05월05일 09: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지난 1969년 대한항공공사가 민영화되며 출범한 대한항공이 올해로 50주년을 맞이했다. 이 기간 대한항공은 보유항공기를 20배, 국제선 노선을 37배 이상 확대하며 국내 항공업계의 대표주자로 우뚝 섰다. 이후 아시아나항공이 등장하며 대한항공의 독점체제가 깨졌고, 잇단 저비용항공사(LCC)들의 시장 진입으로 항공사간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100년을 향해 날아가고 있는 항공업계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살펴봤다.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민간 항공의 역사가 시작된 1969년 당시 우리나라 항공사의 항공기는 대한항공의 8대에 불과했다. 그것도 군용기를 개조한 것이었다. 하지만 현재 국적 항공사가 보유한 항공기는 400대 가까이 된다. 숫자만이 아니다. '하늘 위의 호텔'로 불릴 정도로 안락함은 물론 효율성이 몰라보게 나아졌다.

대한항공 B747-200. [사진=대한항공]

◆ 군용기 개조기로 시작해 점보기까지

대한항공이 출범 당시 보유한 항공기는 2차세계대전에 사용되던 군용기를 개조한 DC-4 1대와 구형 프로펠러기 7대, 제트기 1대가 전부였다. 대한항공은 제트기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1960년대 말부터 1970년대 초까지 B720과 B707을 도입했다. 공급좌석 130석에 시속 763㎞, 항속거리 3500㎞인 B720은 1969년 10월 서울~사이공 노선에 처음 투입됐다. 1971년에는 B707을 태평양 횡단 노선에 화물편으로 처음 투입했으며, 도쿄 및 동남아 노선에 여객기로 투입하며 장거리 운항이 가능해졌다.

'하늘의 여왕'이라는 B747은 보잉이 만든 장거리용 대형 여객기로 국제 여객항공업을 대중화시킨 주인공이다. 큰 동체로 인해 런던 동물원에 있던 코끼리 '점보'의 이름을 따 '점보기'라고 불리기도 했다. 1980년대까지 대한항공의 주력 기종으로서 하늘길을 누볐다.

1989년에는 B747-400을 도입했다. 기존 기종 대비 운항승무원 수를 3명에서 2명으로, 무게를 2톤가량 줄였다. 날개의 핵심 부분은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가 제작해 수출한 것으로, 대한항공의 항공기 제조기술을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

대한항공은 서울~호놀롤루 노선에 공급하기 위해 더글러스의 DC-10 항공기를 1975년 도입했다. DC-10은 270석 규모로, 첫 도입 이후 1996년까지 20년 동안 장거리 국제 노선을 날아다녔다. 1988년 서울올림픽 당시 그리스로 날아가 성화 봉송 임무를 수행하기도 했다.

에어버스의 A300은 프랑스를 중심으로 영국, 독일, 스페인 등 유럽 4개국이 개발한 최초 다국적 항공기다. A300은 최대 좌석수 262석, 시속 847㎞, 최대항속거리 5300㎞의 쌍발 제트기로 1997년까지 대한항공의 일본, 동남아 노선과 국내선 등에서 주력 기종으로 활약했다.

◆ B737로 연 복수민항시대

B737 시리즈는 1968년 상업 운항을 시작한 이래로 현재까지 생산 중인 최장수 여객기 모델이다. 개발 초기에는 국내선과 단거리 국제선 노선을 중심으로 투입됐으나 중거리 노선까지도 소화할 수 있는 기종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1988년 출범으로 복수민항시대를 연 아시아나항공은 첫 항공기로 B737-400을 들여왔다. 대한항공도 B737-800과 B737-900 기종을 지난 2000년 1월 도입했다. B737-800은 제주항공과 진에어,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등 저비용항공사(LCC)의 주력 기종이기도 하다.

에어버스의 A330과 보잉의 B777은 세계 항공시장에서 중·장거리 노선을 책임지고 있다. 대한항공은 1997년 A330과 B777을 도입해 현재 각각 29대, 22대를 보유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2001년 B777을, 2004년 A330을 처음 들여왔으며 현재 각각 9대, 15대를 운영 중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A380. [사진=각사]

2011년부터는 '하늘 위의 호텔'로 불리는 대형기 A380이 도입됐다. A380은 항공기 전체가 복층으로 된 세계 최대 여객기다. 대한항공은 인천~도쿄 노선을 시작으로 미주, 유럽 등 장거리 주요 노선에 총 10대를 운영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2014년부터 A380-800을 도입했다.

항공사들은 효율을 극대화한 차세대 친환경 기종들을 계속 들여오고 있다. 대한항공은 연료 효율을 높이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낮춘 여객기 B747-8i를 2015년에, 화물기 B747-8F을 2012년에 들여왔다. 2017년에는 기체의 절반 이상을 첨단 복합소재로 제작해 연료 효율을 높이고 소음을 낮춘 B787-9를 도입했다. 올해 안으로 총 10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2017년 높은 효율성이 특징인 중대형 항공기 A350을 도입했다. 올해 4대를 추가로 도입할 예정이다.

A320 시리즈를 개량 발전시킨 A321-NEO 역시 도입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오는 2020년부터 총 50대(옵션 20대 포함)를 들여올 계획이며,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A321-NEO 2대를 도입한다. 에어부산과 에어서울도 이 항공기를 도입할 예정이다.

다만 LCC들이 앞다퉈 도입하려던 최신형 항공기 B737-MAX8는 사고로 국내 운항이 중단되며, 기종 세대교체가 애매해졌다. B737-MAX8은 이스타항공이 이미 2대를 도입해 띄웠으나 운항을 중단하고 대체편을 투입했다. 티웨이항공도 총 4대를 순차적으로 들여올 예정이었으나 잠정 중단된 상태다. LCC들은 당장 도입 계획을 취소하지는 않았지만 사고 조사 결과 및 성능 개선 등을 주시하며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삼는다는 입장이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