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가업승계①] 증권사, '상속·증여·M&A'로 VIP 가업승계 지원

투자 진단부터 세금·부동산·IPO상담까지 지원
VIP서비스 일환, 가족관리 통해 잠재고객 확보도

  • 기사입력 : 2019년05월03일 15:20
  • 최종수정 : 2019년05월03일 16: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투자금융사들의 ‘가업승계 서비스’가 경영자들 사이에 인기다.일명 ‘현대판 집사’로 불리는 투자금융사들의 가문관리 서비스는 자산배분, 상속·증여, 세금문제 등을 처리해주는 것은 물론 부자 가문을 유지시키고, 가업이 영속될 수 있도록 관리해주는 역할까지 해주고 있다. 중소기업 창업자 등 VIP 고객들에 대한 투자금융사들의 가업상속 서비스를 살펴본다.[편집자]

[서울=뉴스핌] 전선형 기자 =#전통 막걸리를 만들어 납품하며 회사를 일군 67세 김 모씨는 지난해부터 고민에 빠졌다. 자신을 이어 회사를 경영해줄 마땅한 이가 없기 때문이다. 아들이 한명 있지만, 그는 미국에서 금융공부를 하고 펀드회사를 차려 전문적인 금융인으로 활동 중이다. 그러다 최근 김씨는 거래하던 증권사에서 가업승계 서비스가 있다는 얘기를 전해 듣고 상담을 받기로 했다. 전문세무사를 비롯해 부동산전문가, 그리고 투자전문가까지 붙어 김 씨 회사에 대한 지분평가와 가업승계 부분까지 다양한 플랜을 제시해줬다. 아직 어떤 방법으로 가업승계를 진행할지 정하진 않았지만, ‘자신이 평생을 몸 바쳐 일궈놓은 일터가 한순간에 사라질까’라는 걱정을 한시름 덜게 됐다.

◆ 상속 길 찾지 못해 문 닫는 중소·견기업

은퇴를 앞둔 창업주들이 증권사로 가업승계 서비스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 은행·보험사 영역이라 불리던 가업승계 서비스 시장에 증권사들이 대거 뛰어들면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증권사는 자신들의 특기인 기업공개(IPO), 인수합병(M&A) 등을 기업금융(IB)를 활용해 가업이 무너지지 않고 영속할 수 있도록 관리해주는 다양한 방면의 승계 컨설팅을 제시해주고 있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증권사 중 삼성증권을 필두로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KB증권, 신한금융투자 등이 가업승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은 가업승계연구소, 법인금융센터 등 전담인력을 모아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다른 증권사도 VIP서비스의 일환으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증권사들이 가업승계 서비스로 분야를 확장한 이유는 최근 은퇴를 앞둔 중견기업의 오너들이 많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창업주와의 교류를 통해 잠재적 기업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실제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기준 60세 이상 70세 미만의 창업자 분포 41.6%로 나타났다. 70세 이상까지 합치면 67%, 절반이 넘는다. 특히 창업자들은 67.8%가 가업승계 계획이 있다고 답했으나, 이중 58.2%가 승계방법 조차 결정하지 못했다고 답하는 등, 증여와 상속 등 구체적인 실행에 대한 두려움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중소기업들은 가업 상속 공제 제도를 통해 상속세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는 매출 3000억원 미만 기업 중, 10년 이상 경영한 기업은 200억원, 20년 이상은 300억원, 30년 이상은 500억원을 상속 재산 중에서 공제해주는 제도다.

하지만, 이 혜택을 받으면 10년간 자산의 20% 이상을 처분할 수 없고, 직원을 줄일 수도 없으며, 10년 간 업종을 변경할 수도 없어 중소기업들이 모두 감당하기엔 어려운 상황이다.

◆ 증권사, 승계·상속·증여·기업 M&A까지 관리

여의도 증권가 / 이형석 기자 leehs@

증권사들은 중소·중견기업들을 대상으로 전문적인 가업승계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주력한다. 기존 은행과 보험이 하던 가업승계가 주로 창업주의 자산상속 등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었다면, 증권사들은 기업을 어떻게 살릴 수 있고, 영속할 수 있느냐에 집중하는 것이다.

실제 증권사들은 이를 위해 회계법인과 법무법인과 제휴를 맺으며 전문성을 키우고 있다. NH투자증권은 KPMG 삼정회계법인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고, 삼성증권도 삼정회계법인, 삼일회계법인 등 외부전문기관과도 협업 중이다.

보고서를 비롯한 각종 CEO포럼을 개최하며 전문적 지식도 쌓아 준다. 신한금융투자는 올해초부터 구체적인 승계전략을 수립해 제시하는 컨설팅 보고서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오너 일가가 10~15년에 걸쳐 가업승계 과정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증권은 ‘넥스트 최고경영자(CEO) 포럼’을 구성해 승계뿐 아니라 경영 전반에 대한 교육과 차세대 경영자 간 네트워킹을 도와준다.

NH투자증권은 지난해부터 시작한 고액 자산가 타깃의 종합자산관리 솔루션 ‘프리미어 블루 컨설팅’을 통해 중소·중견기업 오너를 대상으로 상속 및 증여 컨설팅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VIP컨설팅팀에서 상속·증여전략을 설계해 주고 있다. KB증권 도한 지난해 9월 세무자문센터를 열고 절세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은행은 사실상 기업의 대출, 보험은 종신보험을 통한 상속세 절약에 치중돼 있었다면 증권사는 법인고객을 대상으로 기업을 물려주는 방법을 찾아주고 있다”며 “법률 자문 서비스 제공 수준을 넘어 전담 연구소 신설, 후계자 양성 프로그램 제공, 인수합병 등 다양한 방식으로 제공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증권사들이 보유하고 있는 법인고객과 고액자산가 데이터베이스(DB)를 바탕으로 고객확보도 수월해, 가업승계 서비스분야에서 증권사 역량을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IB분야와의 연계사업으로도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