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컨콜] 현대제철 "수소차 금속분리판 매출 1500억·이익률 10% 이상"

  • 기사입력 : 2019년04월30일 15:06
  • 최종수정 : 2019년04월30일 15: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현대제철이 수소차 금속분리판 사업에서 2만대 판매 시 10% 이상의 이익률을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서강현 현대제철 재경본부장(전무)은 30일 1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2만대 판매 시 매출은 1500억원 수준이고 이익률은 10% 이상일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서 전무는 "1생산공장에서 1만6000대 규모까지 생산가능하다"며 "2공장은 자동차 쪽 계획만으로 투자하지는 않고 그 계획의 실현 가능성이 좋아졌을 때 효율적으로 투자 결정을 내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동차 쪽에서 실제 수소차가 볼륨 측면에서 많은 증가를 하고 있는 현실은 아니지만 친환경 쪽에 우위가 있는 미래를 준비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