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종합] 이영은·이채영·나혜미 뭉친 KBS '여름아 부탁해'…"불륜 소재 걱정없다"

  • 기사입력 : 2019년04월25일 15:55
  • 최종수정 : 2019년04월25일 1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배우 이영은과 이채영, 나혜미가 KBS 1TV 새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로 돌아온다. 불륜 소재의 한계를 넘어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25일 라마다서울신도림호텔에서는 KBS 1TV 새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극본 구지원/연출 성준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성준해 PD와 배우 김혜옥, 이영은, 윤선우, 이채영, 김사권, 나혜미, 김산호가 참석했다.

'여름아 부탁해' 출연진[사진=KBS]

새 드라마 '여름아 부탁해'는 입양으로 엮이는 가족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유쾌하게 담는 힐링 가족드라마다. 성준해 PD는 "'여름아 부탁해'는 전통적으로 KBS 1TV 일일드라마가 지향해온 것처럼 시대에 걸맞은, 가족의 의미가 무엇인가를 되짚어 보는 드라마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만들어가겠다"고 각오를 말했다.

김혜옥은 극중 여장부 나영심 역을 맡았다. 그는 "여장부 캐릭터라고 해서 카리스마 있는 이미지를 보여줘야 하나 고민했다. 그런데 열악한 환경에서 아이들 셋을 대학에 보내고 집을 마련한 (나영심의 삶이) 인간승리라고 생각한다. 그걸 잘 그려내려고 했다"고 현실적인 답변을 했다.

이채영은 스스로를 극중 트러블 메이커라고 칭했다. 그는 "햇살같이 따뜻한 드라마에 없어서는 안 될 먹구름 같은 존재"라고 셀프디스를 하며 배역을 소개, 웃음을 줬다.

특히 '여름아 부탁해' 하이라이트에서는 한준호(김사권)와 주상미(이채영)의 불륜 관계가 예고돼 관심을 받았다. 성 PD는 "'여름아 부탁해'에서 불륜을 전면으로 내세워 시청자들을 자극하려는 것은 아니다. 가족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 속에 등장하는 작은 소재 중 하나로 생각하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름아 부탁해'의 배우 이영은과 김사권 [사진=KBS]

'여름아 부탁해'를 통해 3년 만에 안방에 돌아오는 이영은은 "오랜만에 하는 작품이라 긴장도 되고 힘도 많이 들어간다"며 "그래도 감독님에게 의지하면서 잘 찍고 있다. 좋은 작품이 나올 거 같으니 기대해달라. 예전에는 착하고 캔디 같은 캐릭터만 들어오는 게 속상했지만 이젠 감사하게 생각하면서 연기하게 됐다"고 속내를 얘기했다.

국민적인 시청률을 기록했던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이후 합류한 나혜미의 출연도 관심사다. 그는 "대본을 읽었는데 너무 재밌었다"며 "재연배우 역할인데 촬영하면서 모니터 위치가 헷갈렸다. 연기 속의 연기라고 해야 하나. 재밌고 신기했다"고 색다른 역을 소화하는 소감을 말했다.

'여름아 부탁해'의 나혜미[사진=KBS]

성 PD는 "배우들의 연기가 기대 이상"이라고 기대하면서도 "보통 여름에는 드라마 시청률이 떨어진다. 그래도 희망사항이 있다면 '여름아 부탁해'는 전작보다 잘 나왔으면 한다"고 작은 바람을 얘기했다.

자칭 '먹구름' 담당 이채영은 "우리끼리 KBS 1TV 일일드라마의 새 역사를 쓰기로 다짐했다"면서 의지를 활활 불태웠다. 이영은은 "따뜻한 가족드라마지만 자극적 소재도 나온다. 드라마를 보면서 다양한 감정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포인트를 짚었다.

이영은, 이채영, 나혜미, 김혜옥, 김사권, 김산호가 출연하는 '여름아 부탁해'는 오는 29일 저녁 8시30분 KBS 1TV에서 첫 방송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