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푸틴-시진핑, 26일 정상회담..러시아 역할 부각

  • 기사입력 : 2019년04월24일 07:18
  • 최종수정 : 2019년04월24일 07: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베이징에서 26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한다고 러시아 대통령 외교 담당 보좌관이 밝혔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대통령 외교 담당 보좌관 유리 우샤코프는 23일(모스크바 현지시간) "모든 양자 접촉은 4월 26일로 예정돼 있다"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시 주석을 포함한 중국 지도부와 만남"이라고 말했다.

우샤코프는 푸틴 대통령이 시 주석과의 만남에 앞서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앞서 러시아 언론 코메르산트는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회담을 한 뒤 곧바로 25~27일 중국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베이징으로 향할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좌)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