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정치

[영상] '분당 위기' 바른미래당…의총 시작부터 파열음

  • 기사입력 : 2019년04월23일 20:23
  • 최종수정 : 2019년04월24일 10: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심하늬 기자 = 바른미래당이 의원총회 시작부터 파열음을 냈다.

23일 바른미래당은 국회 본청에서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합의를 추인할지 결정하는 의원총회를 열었다.

이날 의원총회는 비공개로 진행됐다. 의원총회에 출석한 지상욱 의원과 유의동 의원은 의원총회를 비공개로 진행하는 것에 반발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지만, 계속해서 고성이 오갔다.

시작부터 시끄러웠던 의원총회는 단 1표 차이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합의를 추인하는 결과를 냈다. 유승민 의원은 "의사 결정 문제가 심각하다"라며 "앞으로 당의 진로에 대해 동지들과 함께 심각하게 고민해 보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날 오후 이언주 의원은 패스트트랙 합의를 추인한 것에 반발해 바른미래당을 탈당했다. 

merongy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