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4월 경험생명표 반영, 삼성생명 보험료 인하 '통크게' vs 한화생명 '찔끔'

종신보험 비교, 삼성생명 최대 26.4% 보험료 대폭 인하
가장 저렴한 보험은 3사 모두 '저해지환급형'

  • 기사입력 : 2019년04월24일 06:01
  • 최종수정 : 2019년04월24일 08: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4월 23일 오후 3시1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승동 박미리 기자 = 생명보험 상위 3사(삼성·한화·교보생명) 가운데 삼성생명이 종신보험 보험료를 가장 많이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생명은 상대적으로 인하폭이 가장 적었다.

이달 보험사들은 길어진 평균수명을 반영한 제9회 경험생명표를 각 상품에 적용했다. 경험생명표는 보험료 산정에 기준이 되는 지표로, 보험개발원이 보험 가입자들의 성별, 연령별 사망률과 잔여수명 등을 예측해 만든다. 이에 따라 종신보험료는 전보다 5% 내외로 인하됐다.

23일 뉴스핌이 생명보험 상위 3사의 종신보험 보험료를 전수조사한 결과, 삼성·한화·교보생명의 종신보험료는 남성 24만원대, 여성 21만원대로 비슷하게 나왔다. 즉 평균보험료는 비슷한 수준이다.

이번 조사는 40세가 20년 동안 보험료를 납입한다는 조건(가입금액 1억원으로 환산)이며, 체증·체감형 등 보험료가 일정기간 이후 늘거나 줄어드는 형태는 제외한 기본형으로 했다. 

조사결과, 삼성생명의 종신보험료 평균 인하폭은 남성 6.2%, 여성 6.6%였다. 교보생명은 남녀 각각 6.1%를 낮췄고, 한화생명은 남녀 각각 5.2%, 3.2% 줄였다. 다만 한화생명 보험료 인하폭이 가장 적은데도 4월 평균보험료가 비슷하다는 것은 그동안 종신보험료가 타사대비 저렴했다는 의미일 수 있다.

보험료가 가장 저렴한 상품은 3사 모두 저해지환급형이었다. 그 중에서도 교보생명의 ‘실속있는종신보험’이 남성 19만9000원, 여성 17만2000원으로 가장 낮았다. 

반면 보험료가 가장 비싼 상품도 교보생명(GI변액종신보험)이었다. 다만 GI변액종신은 실속있는종신보험과 세부 특징이 다르기 때문에 단순 보험료 비교는 적절치 않다.

이달 새로운 경험생명표 반영으로 보험료 인하 폭이 가장 큰 상품은 남성의 경우 교보생명의 ‘실속있는종신보험’이 20.4%로 으뜸이다. 이어 삼성생명의 ‘간편가입종신보험’(16.4%), ‘통합유니버설CI종신보험(9.9%)’이다.

여성은 삼성생명의 ‘통합유니버설LTC종신보험’이 26.4%를 낮춰 인하폭이 가장 컸다. 이어 교보생명 ‘실속있는종신보험’(21.1%), 삼성생명 ‘간편가입종신보험’(15.4%) 순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이번 경험생명표 개정으로 인해 사망위험률은 남성 21%, 여성 15% 가량 낮아졌다”며 “다만 보험료는 위험률 이외에 사업비 등을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삼성·한화·교보생명 등 대형사들은 참조위험률이 아닌 보험사 자체 통계인 경험위험률을 반영해 보험료를 산출한다”며 보험사 내부 위험률에 따라 인하폭이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험생명표는 1989년 이후 3~5년 단위로 변경, 지금까지 9차례 작성됐다. 평균수명이 길어진 탓에 경험생명표 반영 때마다 보험료를 산출하는 사망위험률은 감소했다. 다만, 금리가 낮아진 영향이 더 커 실제 보험료는 되레 인상됐다. 하지만 이번 경험생명표는 금리가 비슷해 보험료산출이율 변동이 없어 실제 보험료가 인하되는 효과가 있었다.

삼성생명은 올해 종신보험 가입자에게는 개정 후 인하폭만큼 보장금액을 늘려주는 혜택을 제공한다. 반면 한화·교보생명은 이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