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채권단, 아시아나항공 유동성 지원 23일 결정...곧바로 매각 개시

경제부총리 주재 산업경쟁력강화 회의 직후 지원책 승인

  • 기사입력 : 2019년04월22일 21:35
  • 최종수정 : 2019년04월23일 11: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대한 지원방안을 23일 확정한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23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 회의에서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산업은행 등 채권단의 지원책이 별도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다.

지원책으로는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에 당장 필요한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현금을 빌려주고, 만일에 대비해 쓸 수 있는 커미티드라인 형태의 스탠바이론을 추가 지원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당장 현금 5000억원을 지원하고 예비로 5000억원을 예정하고 있어 총 1조원 가량의 유동성 지원이 유력하다.

홍 부총리가 회의에서 안건을 승인하면,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겠다는 수정 자구계획을 이날 회의 직후 승인할 것으로 전해졌다. 매각 방식은 금호산업의 구주매각과 제 3자 유상증자가 병행될 예정이다. 채권단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지원 금액도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동성 지원은 5000억원 수준으로 스탠바이론을 포함하면 1조원 가까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지원책이 승인되면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과의 재무구조개선 약정(MOU)을 다시 맺을 예정이다. 곧바로 아시아나항공 대주주인 금호산업은 올해 매각을 끝내는 것을 목표로 아시아나항공 공개매각에 착수한다. 매각대금은 아시아나항공 부채의 일부 변제, 구주 매각대금, 유상증자 및 경영권 프리미엄 등을 고려하면 2조원 안팎이 될 전망이다. 

아시아나항공 A350 항공기. [사진=아시아나항공]

hkj7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