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4월 문화가 있는 날, 강연·여행 혜택에 영화·야구 관람 할인까지 '다양'

문화가 있는 날 24일, 5~9시 상영 영화 할인
도서관·미술관서 인문학 강의 무료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4월22일 09:19
  • 최종수정 : 2019년04월22일 0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4월 문화가 있는 날(4월 24일)과 주간(4월 22일~28일)에는 도서관 인문학 프로그램과 다채로운 여행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4월 문화가 있는 날과 해당 주간에는 전국 2052개 문화 행사가 국민과 만난다.

4월에는 도서관 주간과 세계 책의 날을 맞아 다양한 인문학, 자연과학 강연이 열린다. 제6회 제주 4.3평화문학상 수상작인 '난주'를 집필한 소설가 김소윤이 들려주는 생활 속 소설이야기 '내 인생의 작가 특강'(전주시립쪽구름도서관, 24일 오후 7시), '지원이와 병관이' 시리즈를 집필한 고대영 작가의 특강인 '그림책으로 아이와 소통하기'(경상북도교육청 상주도서관, 24일 오전 10시)가 무료로 진행된다.

4월 문화가 있는 날 지도 [사진=문체부]

또 '오늘부터 나는 낮잠을 잔다-정지은 작가의 만남'(서울 역삼1동주민센터, 26일 오후 7시), 지구의 기후 변화에 대한 조천호 국립기상과학원장 초청 강연회인 '10월의 하늘'(제주 한라도서관, 27일 오후 2시)도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오는 27일부터 5월 12일까지는 국내 여행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봄 여행주간이다. 봄 여행주간을 맞아 '문화가 있는 날'만의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경기 안산 문화예술의전당 야외 공연장에서는 이주민들이 모여 사는 도시의 특성을 반영한 나라별 문화체험, 예술공연, 벼룩시장 등을 마련한 '다양성 문화놀이터-마켓 포레스트'(27일 오후 12시~6시)를 즐길 수 있다. 충남 아산시 은행나무길 일원에서 진행되는 '2019 보부상 장마당놀이 사업 야(夜) 금야(夜)금'(27일 오전 10시~오후 6시)도 마련됐다.

충북 진천군에서는 문화여권을 들고 곳곳을 돌며 도장 찍기 여행과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생거진천 문화짱날~'(진천중앙시장, 조명희문학관, 성림사/27일 오후 1시~7시)이 진행된다.

4월 '집콘'은 24일 저녁 8시 서울 성곡미술관에서 열린다. 지구의 날을 기념, 환경을 주제로 진행되며 가수 루시드폴과 샘김이 '숲에게 들려주고 싶은 노래'를 준비한다. 이들은 필(必)환경 시대를 살아가는 법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충무공 탄신 474주년을 기념하는 군악 연주와 해군 뮤지컬도 만나볼 수 있다. '2019년 대한민국 해군 호국 음악회'는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오후 8시부터 무료로 개최된다.

영화와 프로야구 입장료 혜택도 준비됐다. 4월 '문화가 있는 날' 당일에는 오후 5시부터 9시 사이에 상영되는 영화를 5000원에 관람할 수 있다. 이날 영화 '어벤져스:앤드게임'과 다큐멘터리 영화 '아미레카 뮤직&와일드'가 개봉한다.

2019 한국 프로야구 리그에서는 '키움 히어로즈 대 두산 베어스'(서울 고척스카이돔, 24일 오후 6시30분) 경기가 외야 상단 비지정석에 한해 50% 현장할인을 진행하다. 또 '삼성 라이온즈 대 SK 와이번스'(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24일 오후 6시30분) 경기는 스카이 자유석에 한해 50% 현장할인을 받을 수 있다. 'KT 위즈 대 NC 다이노스'(경기 수워KT위즈파크, 23일~25일 오후 6시30분)' 경기는 내야지정석, 스카이존, 외야 잔디 자유석에 한해 50% 현장할인이 제공된다.

'문화가 있는 날'에 참여하는 문화시설과 각종 혜택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 문화가 있는 날' 통합정보안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