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종합] ‘마약 투약’ 현대가 3세 정현선 씨 체포·추가 혐의 조사

대마 성분 농축해 만든 변종 마약 구입·투약 혐의
21일 인천공항서 체포...인청경찰청으로 압송
추가 마약 구매·투약 혐의 조사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4월21일 12:04
  • 최종수정 : 2019년04월21일 12: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대마 구입 및 투약 혐의를 받는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손자인 정현선(28)씨가 21일 아침 인천국제공항에서 경찰에 체포돼 압송됐다. 경찰은 추가 혐의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이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 로고 [사진=뉴스핌]

해외에 체류 중이던 정씨가 인천국제공항에 귀국하자, 경찰은 법원에서 발부받은 체포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정씨를 인천경찰청 마수대로 인계해 지금까지 확인된 마약 투약 외 추가 혐의가 있는지 조사하고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정씨는 인천경찰청으로 들어가며 혐의 인정 여부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 씨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의 여덟째 아들인 정몽일 현대기업금융 회장의 장남이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과거 해외 유학 시절 알게 된 마약 공급책 이모(27)씨로부터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구입해 3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정씨는 고(故) 최종건 SK그룹 창업주의 손자이자 고(故) 최윤원 SK케미칼 회장의 아들 최영근(31)씨와 함께 대마를 1회 흡연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에 경찰은 지난 1일 성남시 분당구 한 사무실에서 최씨를 체포했다.

정씨와 최씨가 이씨로부터 구매한 대마는 일반적인 대마가 아닌 대마 성분을 농축해 액상으로 만든 변종 마약 카트리지로 확인됐다.

이씨는 지난해 3월부터 5월 사이 이들에게 대마 쿠키와 고농축 액상 대마 등을 판매한 혐의로 기소돼 인천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