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MLB] LA 다저스 류현진, 21일 밀워키전서 선발 복귀

류현진, 두 차례 불펜 피칭 이상 무
로버츠 감독 "복귀 늦어지면 예리함 없어져"

  • 기사입력 : 2019년04월19일 11:5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9일 11: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수습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21일 복귀전을 치른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19일(한국시간) "LA 다저스 류현진(32)이 21일 미국 워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 선발 등판했지만, 2회말 2사 후 왼쪽 사타구니에 미세한 통증을 느껴 자진 강판했다. 결국 10일짜리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다.

지난해 왼쪽 사타구니 내전근 부상으로 104일 동안 마운드를 떠나 있던 류현진이 같은 곳에 이상 증세를 느꼈다. 그러나 심각한 상태가 아닌 미세한 이상증세를 느낀 것으로 곧 복귀한다고 밝힌 바 있다.

류현진은 순조로운 재활을 거치면서 지난 16일 40개 정도의 불펜 피칭을 소화했고, 19일에도 가벼운 불펜 피칭을 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의 상태를 "치료에 시간이 필요하지 않으며, 복귀가 더 늦어지면 예리함에 영향이 갈 수 있다"고 평가했다.

LA 다저스 류현진이 21일 밀워키전에 선발로 나선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류현진은 올 시즌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31)가 왼쪽 어깨 염증으로 개막전 무대에 오르지 못하자 선발로 나서 이를 메우며 공백을 완벽히 지웠다. 이후 개막 2연승을 달성한 류현진은 한국인 사상 첫 개막 3연승에 도전했지만, 부상을 당했다.

다저스는 류현진이 돌아오면서 최강의 선발진을 꾸리게 됐다. 지난 16일 커쇼는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 올 시즌 첫 선발로 마운드에 올랐다. 7이닝 동안 6탈삼진 4피안타(1피홈런) 2실점(자책점) 호투를 펼치며, 에이스의 면모를 뿜어냈다.

당초 다저스는 밀워키 4연전에서 21일 커쇼, 22일에는 마에다 겐타가 선발로 나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류현진이 복귀하면서 커쇼가 22일 경기에 등판, 마에다는 24일 시카고 컵스와의 3연전 첫 경기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졌다. 

LA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 [사진= 로이터 뉴스핌]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