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SBS, 온라인 24시간 라이브채널 'SBS 모바일24' 론칭…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4월18일 09:43
  • 최종수정 : 2019년04월18일 09: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SBS가 온라인 24시간 라이브 채널 ‘SBS 모바일24’를 오는 24일 론칭한다. 지상파 방송이 아닌 온라인 전용으로 24시간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SBS는 지상파나 케이블 방송을 그대로 온라인에 수중계(TV 방송을 그대로 받아 라디오에서 중계형식으로 동시에 방송)하거나 거의 대부분의 콘텐츠를 그대로 송출하는 타 방송사와 달리 온라인 전용 오리지널 콘텐츠 다수를 별도 제작해 서비스할 예정이다.

[사진=SBS]

‘Play! 뉴스라이프’라는 슬로건을 내건 'SBS모바일24'는 동영상 뉴스보기를 통해 딱딱한 정보 습득이 아니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새로운 뉴스를 경험하게 할 방침이다. 5G시대를 맞아 언제 어디서든 시청자들을 생생한 뉴스 현장으로 이끌 수 있는 모바일 퍼스트(mobile first) 환경도 구현할 예정이다.

'SBS모바일24'는 ‘8시 뉴스’ 등 지상파 뉴스 시간대에는 TV방송을 그대로 실시간 전송한다. 하지만, 그 사이사이 지상파에선 볼 수 없는 온라인 전용 라이브 프로그램들을 다수편성했다. 스포츠 전문 배성재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배거슨라이브 ㅅㅅㅅ’는 다양한 종목의 스포츠 스타들을 초대해 흥미로운 경기 뒷이야기와 그들의 솔직한 인간적인 스토리를 풀어낸다.

이미 지난 3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6시 서비스를 시작한 'ㅅㅅㅅ'는 세계선수권 사상 첫 동메달을 따낸 컬링 ‘리틀 팀킴’(춘천시청팀)과 여자배구 통합 MVP 흥국생명 이재영 선수 등을 초대해 깨알 토크를 선사했다. 유튜브와 트위치를 통해 동시에 스트리밍한 'ㅅㅅㅅ'는 트위치 최다 동시접속자 5000명을 돌파하며 'SBS모바일24'의 간판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

국내 뉴미디어 뉴스 분야를 대표하는 두 브랜드 '비디오머그'와 '스브스뉴스'는 콜라보 프로그램 ‘비스킷-뉴스를 점령하라’를 선보인다. 매주 수·금요일 오전 11시 방송되는 이 프로그램은 시사와 스포츠 전문으로 유튜브 구독자 49만명(국내 메이저 언론 중 3위)을 확보한 비디오머그팀과 18~24세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으며 33만명의 구독자(8위)를 보유한 스브스팀이 서로의 콘텐츠를 솔직하게 비판하며 콘텐츠제작의 뒷이야기를 전해준다.

SBS뉴스의 주말 앵커 김범주 기자가 진행하는 ‘김범주의 이건머니’는 매주 금요일 오후 4시 알찬 경제 꿀팁들을 전해준다. SBS 경제부 기자들이 참여해 두루뭉술한 경제기사들 속에서 소비자들의 지갑을 두툼하게 만들 알짜 정보들만 가려낸다.

정구희 기상담당 기자와 정주희 기상캐스터, 그리고 개그맨 정재형씨가 진행하는 ‘비오다갬-세상의 모든 날씨’는 매주 수·금요일 오후 1시 방송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이들은 “날씨 토크쇼도 이렇게 재미있을 수 있구나” 라는 독자들의 감탄을 자아내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이밖에 평일 SBS 8시뉴스를 책임진 김현우 앵커와 주말 앵커 김민형 아나운서는 다음달부터 매일 오후 8시55분 온라인 전용 인터뷰 프로그램 ‘어젠다스’(가칭), '취조'(가칭)를 시작할 예정이다.

여기에 수시로 편성되는 '24 LIVE'를 통해 뉴스 특보와 속보를 전할 예정이다. 또 지상파 뉴스에는 나오지 않거나 일부만 나오는 다양한 뉴스의 현장에서 벌어지는 상황 등을 온전히 전해주거나, 현장에 있는 스마트폰 등 다양한 모바일 디바이스를 통해 라이브 스트리밍하는 서비스도 전개할 예정이다.

방송 시간을 놓쳐도 문제없다. 라이브 스트리밍된 다양한 콘텐츠와 하이라이트 영상들은 SBS뉴스 홈페이지와 유튜브 ‘SBS뉴스’ ‘비디오머그’ ‘스브스뉴스’ 채널 등을 통해 언제든지 다시 볼 수 있게 서비스한다.

'SBS모바일24'는 24일 서비스 론칭에 맞춰 국내 최고 스타들의 축하 메시지와 초대 손님들도 공개할 예정이다. 'SBS모바일24'에 대한 다양한 의견은 유튜브와 네이버, 트위치 등 다양한 라이브 플랫폼에서 사용자들이 댓글 창을 통해 전달할 수 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