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챔피언스리그 줌인] 포체티노“환상적인 손흥민 멀티골 활약에 행복”

손흥민 멀티골로 통산2번째 20호골... 유럽무대 최다골 –1
‘57년만의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토트넘, 아약스와 대결

  • 기사입력 : 2019년04월18일 07:3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8일 09: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멀티골을 터트린 손흥민이 생애 첫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그라운드를 누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3대4로 패했으나 1,2차전 합계 4대4를 엮어 원정 다득점 원칙으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날 손흥민은 3분만에 멀티골을 완성했다. 맨시티와의 1차전에서도 결승골로 팀을 구출한 손흥민은 2차전에서도 영웅으로 거듭났다. 2010~2011시즌 맨유에서 활약한 박지성(38) 이후 8년 만에 4강 무대에 진출했다.

한국인으론 역대 3번째 4강 주인공이다. 박지성에 이어 이영표는 2004~2005 시즌 아인트호번(네덜란드)에서 박지성과 함께 뛰면서 AC밀란(이탈리아)과 4강 1, 2차전에 출전한 바 있다.

4강행을 이룬 손흥민은 BT스포츠와의 인터뷰서 “이런 경기는 본적이 없다. 힘든 경기였지만 동료들이 너무 자랑스럽다. 90분동안 우린 똘똘 뭉쳤다. 놀라운 파이팅을 보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시즌 19호 20호골을 작성한 토트넘 손흥민의 맨시티전 세리머니. [사진= 로이터 뉴스핌]
맨시티전 토트넘 손흥민의 골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멀티골을 작성한 손흥민은 시즌 19·20호골로 아시아 역대 최다 챔피언스리그 골(12호골) 주인공이 됐다.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부터 손흥민은 이날 골로 4골을 터트렸다. 챔피언스리그 16강이후 4골을 넣은 선수는 손흥민과 호날두뿐이다. 유벤투스의 탈락으로 손흥민은 16강이후 최다골 보유자가 됐다.

손흥민은 지난 4일 크리스탈팰리스와의 프리미어리그 결승골을 시작으로 10일 맨시티와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결승골, 지난 13일 허더즈필드와의 리그전 도움에 이어 멀티골을 작성,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4골 1도움)를 써냈다.

시즌 19호, 20호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2016~2017시즌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21골) 타이 기록에도 1골만을 남겨놨다.

2010~2011 시즌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1부리그 데뷔전을 치른 손흥민은 2012~2013시즌 함부르크에서 12골을 작성, 첫 두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2013~2014시즌 레버쿠젠으로 팀을 옮긴 뒤에도 12골(2013~2014시즌)을 기록했다. 이듬해인 2014~2015시즌에는 17골을 넣었다

2015~2016시즌부터는 프리미어리그로 무대를 옮겼다. 첫해에는 8골을 기록했지만 데뷔2년만인 2016~2017 시즌 21골을 터트려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작성했다.

현재 20호골(정규리그 12골·FA컵 1골·리그컵 3골·챔피언스리그 4골)을 작성한 토트넘의 최다 타이 기록에 단 1골만을 남겨놨다.

토트넘에게는 역사상 챔피언스리그 2번째 4강 진출이다. 1961~1962 시즌 이후 57년만이다. 토트넘은 역사상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오른 7번째 팀이 됐다.

4강진출을 만끽하는 손흥민, 포체티노 감독, 요렌테(시계방향). [사진= 로이터 뉴스핌]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을 극찬했다.
포체티노는 “손흥민은 환상적이었다.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2골을 넣었다는 자체가 퀄리티를 보여준다. 손흥민 덕택에 행복하다. 언빌리버블(믿을수 없는) 선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포체티노는 “지금 제일 중요한 것은 4강에 올랐다는 것이다. 4강에 오른 것만으로도 역사를 만든 것이다. 행복하고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8강 2경기 모두 매우 힘든 경기였다. 맨시티를 상대로 3골을 넣는 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축구는 예측 불가능하다. 아약스의 플레이스타일을 볼 때 화끈한 공격 축구가 펼쳐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4강 1,2차전 모두 흥미진진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정말 자랑스럽고 기쁘다. 믿을수 없다. 내 선수들은 오늘 밤 영웅이다. 많은 생각이 스쳤다. 우리가 축구를 사랑하는 이유다. 우린 근성을 보였다”고 만족해했다.

손흥민의 골을 어시스트한 에릭센은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 같았다. 서로 많은 것을 주고받은 흥미진진한 경기였다. 동화 같은 결말이었다”고 말했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경기 결과에 수긍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VAR에 대해 내 각도에서 보면 핸드볼이지만 심판의 각도에서 보면 아닐수도 있다”고 밝혔다.

토트넘은 후반32분 요렌테의 극적인 골로 4강을 이뤘다. 시작은 손흥민이었다.
후반들어 요렌테와 투톱을 이룬 손흥민이 만든 코너킥 상황에서 요렌테의 몸에 맞고 골대로 들어갔다. 핸들링 어필 끝에 이 골은 VAR(비디오판독) 끝에 ‘몸에 맞았다’고 인정돼 골로 선언됐다.

라힘 스털링의 오프사이드에 대해서는 “오프사이드라 결정했으니 오프사이드지”라고 짧게 언급했다. 이날 맨시티는 추가시간 스털링의 골이 선언되면 4강 진출팀이 될뻔했지만 아쉽게 돌아서야 했다.

과르디올라는 “1차전에서 PK 실축과 좋은 찬스를 여러번 살리지 못한게 특히 아쉽다. 오늘 처음 두골(손흥민)은 내주지 않았어야 할 골이었다. 어쨌든 끝까지 우리 플레이를 이어갔다. 큰 대회에서의 실수는 결과가 잔인하다”고 설명했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하지만 팬들에게 감사한다. 부임한 이후 오늘처럼 열광적인 응원은 처음이었다.결과는 이렇게 됐지만 이것이 축구다”며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토트넘은 챔스4강에서 아약스와 맞붙는다.
역사상 2번째 4강을 이룬 토트넘은 UEFA 축구 랭킹 18위, 아약스는 20위의 팀이다. 리버풀(랭킹 12위)과 맞붙는 리오넬 메시의 FC 바르셀로나는 2위다.

역사적인 결과를 이뤘지만 토트넘은 출혈이 심하다. 손흥민은 아약스와의 4강 1차전에 경고 누적으로 뛰지 못한다. 또 라멜라와 시소코가 부상을 당했다.

토트넘은 20일 맨시티와 프리미어리그서 맞붙는다.
하지만 리그 경기에는 가용할수 있는 공격자원이 손흥민과 모우라 밖에 없다. 이적시장에서 ‘영입 0’에 그친 토트넘의 현주소다. 톱4를 가야하는 상황에서 토트넘에게는 험난한 일정이 기다리고 있다.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과 펨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 두 사령탑 모두 신사다운 매너를 보였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