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 대단지 집값 더 많이 떨어져

강남·송파구,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값 2% 넘게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04월17일 16:33
  • 최종수정 : 2019년04월17일 16: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 매맷값은 단지 규모가 클수록 많이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의 1000가구 이상 대단지는 상당수가 재건축 아파트인 만큼 투자수요 감소가 집값 하락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17일 부동산114가 올해 1분기 단지 규모별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격 변동률을 분석한 결과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는 전년대비 0.95% 하락해 낙폭이 가장 컸다.

1000가구 이상 대단지들은 부동산 호황기에 가격 상승세를 이끌었지만 최근에는 가격 급등 피로감으로 인해 하락폭이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자치구별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를 보면 작년에 집값이 많이 올랐던 지역에서 하락률이 더 크게 나타났다. 자치구별로 △강남구(-2.22%) △송파구(-2.09%) △양천구(-1.63%) △강동구(-1.26%) 순으로 매매가격이 떨어졌다.

특히 강남4구와 양천구의 재건축 추진 아파트들이 주로 하락한 것으로 해석된다. 대출규제와 경기 침체로 투자자들의 매수심리가 위축된 데 따른 결과다.  

500~1000가구 미만(-0.30%), 300~500가구 미만(-0.09%) 아파트도 가격이 떨어졌다. 반면 300가구 미만 소규모 단지는 0.17% 상승했다. 가구 수가 적어 거래가 드문 소규모 아파트는 경기 영향을 덜 받는 것으로 추정된다.

여경희 부동산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대단지 아파트는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 편의시설을 갖춰 수요가 꾸준하지만 매수세가 움츠러든 침체기에는 가격 하락폭이 크게 나타난다"며 "부동산경기 침체가 장기화될 경우 대단지는 중소단지에 비해 가격 하락폭이 커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