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르포] SK E&S LNG선, 63빌딩 보다 25m 길어

LNG수송선 두 척 인도...민간기업 최초 'LNG 밸류체인' 완성
내년 상반기부터 20년간 美 셰일가스 도입...도입선 다변화

  • 기사입력 : 2019년04월17일 16:54
  • 최종수정 : 2019년04월17일 16: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울산=뉴스핌] 유수진 기자 = 63빌딩(274m)을 눕혀놓은 것보다도 25m 가량 더 길었다. 길이 299m에 폭 48m, 높이 50m여서 한 눈에 다 들어오지 않는다. 배에 오르기 위해 63개의 계단을 올라가야 했다. 다섯 개의 층을 거쳐 운항실이 있는 브릿지에 오르자 현대중공업 조선소의 전경이 눈앞에 펼쳐졌다.

총 4대의 탱크가 설치돼 있다. 이 배에 실을 수 있는 LNG의 양은 약 7만5000톤이다. 이는 전국에서 하루에 소비되는 LNG 양과 맞먹는다.

SK E&S는 이달 말 인도 예정인 국내 최대 규모의 LNG수송선을 17일 울산 동구 방어동 현대중공업 조선소에서 공개했다. 

박형일 SK E&S LNG사업부문장은 "SK E&S가 LNG수송선을 보유하며 민간기업 최초로 LNG 밸류체인을 완성하게 됐다"며 "미국에서 직접 LNG를 운송하면 경제성이 높아지고 불공정 계약관행도 해소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박 부문장의 밝은 표정과 당당한 목소리에서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LNG수송선을 보유하게 됐다는 자부심이 느껴졌다. SK E&S는 LNG수송선 두 척을 지난 2016년 5월 현대중공업에 발주했다.

시운전 중인 SK E&S의 LNG수송선. [사진=SK E&S]

이번에 건조 완료된 선박은 '프리즘 어질리티(Prism Agility)'호와 '프리즘 브릴리언스(Prism Brilliance)'호 등 두 척이다. 오는 26일 명명식 후 이달 말 본격적으로 바다에 나가게 된다. 이날 프리즘 브릴리언스호는 시운전 중이여서 1호선인 프리즘 어질리티호만 내부를 돌아봤다.

SK E&S 관계자는 "멤브레인형 선박은 같은 크기의 다른 선박보다 더 많은 LNG를 실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면서 "또한 선체 특성상 바람의 영향을 최소화해 운항 성능이 뛰어난 편"이라고 설명했다. LNG를 배에 싣거나 내릴 때 쓰는 구불구불한 배관도 눈에 띄었다.

특히 이 배는 선박 연료로 흔히 쓰이는 벙커C유 대신 LNG를 주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선박'으로 설계됐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강화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에도 문제없이 전세계를 누빌 수 있다. LNG로 움직이는 LNG수송선인 셈이다.

또한 최신 화물창 기술을 적용해 LNG 기화율(손실율)을 일 기준 0.085%로 최소화했다는 특징도 있다. 기존 엔진 대비 약 10% 가량 연료 효율을 개선한 최신 엔진을 탑재했으며, 스마트쉽 솔루션을 적용해 육상에서도 운항상황을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했다. 이로써 효율적인 선박 운항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수송선까지 보유하면서 SK E&S는 민간기업 최초로 LNG 밸류체인을 완성하게 됐다. LNG 밸류체인이란 천연가스를 개발하고 운송하는 과정을 거쳐 최종 소비단계까지 공급하는 과정을 의미한다. 가스를 개발/생산하는 업스트림(Upstream)에서 가스를 액화하여 운송, 기화하는 미드스트림(Midstream), 발전소 등 최종 사용처에 공급하는 다운스트림(Downstream)으로 구성된다.

시운전 중인 SK E&S의 LNG수송선. [사진=SK E&S]

SK E&S는 이 선박들로 내년 상반기부터 향후 20년간 미국 프리포트(Freeport) LNG 액화터미널에서 보령 LNG터미널까지 매년 220만톤의 미국산 셰일가스를 들여올 예정이다. 배 두 척이 연간 6~7회 정도 해당 구간을 오고가면서 매년 100만톤(1척당 50만톤) 가량의 LNG를 실어나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 번 왕복에 대략 50일 정도가 소요된다. 나머지 120만톤을 들여올 방법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무엇보다도 SK E&S는 자사의 선박을 띄워 미국산 셰일가스를 들여오게 되면서 도착지 제한규정 등 불공정 약관들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LNG 주 수입선인 중동과 동남아 국가들은 판매자가 아예 운송까지 맡는 경우가 많아 운송 일정을 조절하거나 도착지를 변경할 수 없었다.

박 부문장은 "그동안 LNG시장은 판매자가 주도하며 운송까지 했기 때문에 구매자가 도착지를 바꾸거나 스케줄을 변경하는 등 컨트롤을 할 수 없었다"며 "하지만 이제 직접 배를 보유하게 되면서 경제적으로 우리 입장에 맞게 최적화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미국산 셰일가스를 도입하며 중동과 동남아에 편중됐던 천연가스 수입선을 다변화할 수 있게 됐다. 미국산 LNG는 유가에 연동되지 않아 고유가에도 가격의 불안정성을 해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박 부문장은 "LNG 수입을 어떤 한 지역이나 국가에만 의존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에너지 도입선 다변화와 안정화는 계속해서 추구해야 될 이슈"라고 강조했다.

SK E&S는 미국이 세계 최대 셰일가스 생산국으로 떠오를 거란 판단 하에 지난 2013년부터 미국 가스전 및 액화플랜트 등 LNG 사업에 선도적으로 투자해왔다. 실제로 미국산 LNG 수출은 지난 2016년부터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며, 앞으로도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한국은 미국산 LNG를 총 475만톤 들여왔으며, 그 중 SK E&S가 38만톤을 수입했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