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차명진·정진석 세월호 부적절한 표현 유감…사죄드린다"

차명진·정진석 발언에 황교안 직접사과
황교안 "부적절한 발언 조치 취하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4월16일 13:12
  • 최종수정 : 2019년04월16일 16: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세월호 사고와 관련해 당 관계자들이 부적절한 발언을 한 데 대해 직접 사과했다.

황 대표는 16일 입장문을 내고 "자유한국당 소속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의 세월호와 관련된 부적절하며 국민 정서에 어긋난 의견 표명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께 당 대표로서 진심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아픔을 드린 부분에 대해 유감을 표시한다"며 "이제는 저희가 분열과 갈등을 넘는 피해자들의 피해나 아픔을 더 큰 대한민국 내에서 순화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서고 있다. 2019.04.12 kilroy023@newspim.com

앞서 차명진 전 의원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적었다.

그는 "그들이 개인당 10억의 보상금을 받아 이걸로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얘기는 못 들었다.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며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고 덧붙였다.

차 전 의원은 "이 자들의 욕망이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힉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며 "보통 상식인이라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할 텐데 이 자들은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한테 세뇌당해서 그런지 남 탓으로 돌려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식 팔아 내 생계 챙긴 것 까진 동시대를 사는 어버이의 한 사람으로 나도 마음아프니 그냥 눈 감아 줄 수 있다"며 "그러나 에먼 사람한테 죄 뒤집어 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자를 죽이는 인격 살인이다. 못 봐주겠다"고 적었다.

차 전 의원은 해당 글이 문제가 되자 게시물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통해 "세월호 희생이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것 같아 순간적인 격분을 못 참았다. 저의 부족한 수양 때문"이라며 "깊이 반성하며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머리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정진석 의원은 역시 자신의 SNS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 먹으라 해라.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된다. 이제 징글징글하다"라는 글을 올리며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고 적었다.

받은 문자를 인용한 것이지만 이를 인용한 것 자체가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해당 게시물 역시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한국당은 두 사람의 발언을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보고 상응하는 조치를 취한다는 입장이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본인이 사죄했고 부적절한 발언이었기 때문에 그에 따른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