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시카고 연은 총재 “내년 가을까지 금리 동결 예상”

  • 기사입력 : 2019년04월15일 23:39
  • 최종수정 : 2019년04월15일 23: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찰스 에번스 미국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15일(현지시간) 내년 가을까지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으로 예상했다.

에번스 총재는 이날 CNBC와 인터뷰에서 “나는 기준금리가 2020년 가을까지 계속 변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 “나에게 이것은 물가 상승 전망을 지지하며 이것이 지속 가능하게 할 것을 보장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연준의 금리 인상을 ‘실수’라고 보지 않았지만, 에번스 총재는 잠잠해진 경제 성장세와 달성하기 힘든 물가 목표를 우선순위라고 강조했다.

연준은 2%의 물가 목표를 두고 있다.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 지표인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지난해 5월 2%의 오름세를 보였지만 이후 목표치를 계속 이탈하고 있다.

에번스 총재는 “나는 물가가 마침내 탄탄하게 오르고 2%를 지속 가능한 기준으로 유지하거나 이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며 “그것이 나의 전망이었다”고 했다.

이어 에번스 총재는 “나는 9월과 12월쯤 2~3차례의 금리 인상을 전망했다”고 전했다.

올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통화정책 결정 위원으로 참여하는 에번스 총재는 올해 들어 기준금리 동결에 표를 던졌다. FOMC는 또 연내 금리 동결을 시사한 상태다.

에번스 총재는 이와 관련해 “경제가 3.1%에서 2%로 둔화할 때는 ‘괜찮다, 이것은 우리가 그동안 본 것보다 작은 수치지만 여전히 꽤 좋다’며 민감하게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에번스 총재는 올해 경제성장률이 1.75%에서 2% 사이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으며 미국 고용시장이 좋아 보이고 침체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찰스 에번스 미국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 [사진=로이터 뉴스핌]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