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베트남 리포트] 동남아 1위 차량공유업체 그랩, 경쟁 가열+규제 강화 복병 만나

  • 기사입력 : 2019년04월15일 19:4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베트남 대도시에서는 초록색과 하얀색의 ‘그랩’Grab) 로고를 거리에서 쉽게 볼 수 있다.

싱가포르 차량공유업체 그랩은 지난해 우버의 동남아시아에서 사업을 인수한 후 이 지역 최대 업체로 떠올랐으나, 주요 시장인 베트남에서 큰 장애물을 만났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베트남 호치민 시내를 운행 중인 그랩 차량.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랩은 지난해 동남아에서 우버를 몰아낸 뒤 현재 동남아 8개 국가, 336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동남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차량공유 시장인 베트남에서 현지 업체들과의 경쟁 가열과 베트남 당국의 규제 강화라는 복병을 만났다.

우선 지난해 베트남에서 오토바이 택시 서비스를 시작한 베트남 업체 고젝(Gp-Jek)은 이제 본격 택시 산업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베트남 차량공유 스타트업인 패스트고(FastGo)는 수익 대비 비율로 수수료를 매기는 그랩과 달리 수수료 정찰제를 적용하며 베트남에서 6만명의 운전자를 모집했다. 패스트고는 싱가포르부터 시작해서 연말까지 6개 동남아 국가로 사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은구옌 후 탓 패스트코 최고경영자(CEO)는 “그랩이 우버를 동남아에서 퇴출시켜준 덕분에 좋은 기회가 생겼다”며 “동남아 3위 차량공유 업체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베트남 업체 비그룹(Be Group)은 지난해 12월 차량공유 서비스를 시작했고 연말까지 10만명 이상의 운전자를 모집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한편 베트남 당국은 그랩뿐 아니라 국내에서 영업하는 차량공유 업체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할 계획이다. 새로 발의된 법안 초안에 따르면, 공유 차량은 지붕에 택시처럼 라이트박스를 설치하고 매번 운행할 때마다 세부내용을 보고해야 한다. 사실상 택시에 적용되는 규제를 똑같이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 반발이 거세다. 택시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차량공유 산업의 발목을 묶어 놓는 정책이라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구글과 테마섹홀딩스가 공동으로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차량 공유 서비스를 포함해 베트남 온라인 경제 규모는 90억달러(약 10조2015억원)에 달했으며 2025년까지 330억달러(약 37조4055억원)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