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금호, 아시아나항공 매각 가닥...오늘 오전 이사회서 의결

금호아시아나-채권단, 주말 내내 수정 자구안 논의
아시아나항공, 25일 600억 규모 회사채 만기 도래

  • 기사입력 : 2019년04월15일 08:33
  • 최종수정 : 2019년04월15일 08: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대표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은 오늘(15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관련 내용을 의결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박삼구 전 금호그룹 회장의 최종 결단만 남겨둔 상태라는 관측도 나온다.

금호그룹과 채권단은 지난 주말 내내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포함한 수정 자구안에 대해 논의했다. 600억원 규모의 회사채 만기가 불과 열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자구안을 제출, 자금 지원을 요청했으나 '퇴짜'를 맞으며 사실상 다른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박삼구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뉴스핌DB]

15일 금호그룹 및 금융권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개최하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등을 포함한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계획 수정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장소와 시간은 비공개다. 수정안 내용은 아직 외부에 공개되지 않았으나 자금지원을 전제로 한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그룹 관계자는 "금호산업 이사회가 오늘 오전 중 개최될 예정"이라며 "장소 및 시간은 비공개"라고 말했다.

금호그룹이 첫 자구안을 제출한 이후 5일 만에 다시 수정안을 마련하게 된 건 아시아나항공의 600억원 규모의 회사채가 오는 25일 만기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에 아시아나항공이 자금지원을 받지 못한 채 회사채 만기를 맞는다면 1조원이 넘는 자산유동화증권(ABS)을 조기상환해야 하는 위기에 놓이게 된다.

앞서 박 전 회장은 지난 10일 아시아나항공 유동성 확보를 위해 자구계획안을 산은에 제출, 5000억원 규모의 자금지원을 요청했다. 해당 자구안에는 박 전 회장 본인은 물론 가족들의 금호고속 지분 전량을 담보로 내놓고 3년 내 아시아나항공이 경영정상화 되지 않으면 매각하겠단 내용도 담겼다. 하지만 채권단은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양 측이 빠른 시일 내 수정 자구안에 대해 논의할 거란 예상이 나왔다. 금호그룹 입장에서는 '시간'이 얼마 없기 때문이다. 앞서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지난 12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수정 자구안과 관련, "(다시 제출할 가능성이) 있다. 지금으로서는 열심히 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한 사장은 "자구안을 지금 (채권당 등과) 성실히 같이 협의하고 있다"며 "열심히 해봐야죠"라고 했다. 다만 구체적인 계획이나 방향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박삼구 전 회장은 빈소를 찾지 않아 직접적인 입장을 확인할 수 없었다.

산은은 수정 자구안이 공식 제출되면 채권단 회의 등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할 방침이다. 산은 관계자는 "금호그룹이 수정 자구안을 조만간 제출할 것"이라며 "제출되는 대로 회의 등 절차를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