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조선신보 "北 제재 해제 요구 안하면, 美 다른 행동 보여야"

군사분야로 美 상응조치 '문턱' 높이는 듯

  • 기사입력 : 2019년04월14일 18:2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4일 18: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14일 "북한이 대북제재 해제를 언급하지 않는다면 미국도 다른 행동조치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시정연설에서 천명된 사회주의 강국 건설구상’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1차회의 이틀째 회의 시정연설을 분석했다.

조선신보는 “조선(북한)이 제재해제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다른 행동조치로 저들의 적대시 정책 철회 의지와 관계개선 의지, 비핵화 의지를 증명해 보이지 않으면 안되게 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조선신보는 ‘하노이 회담’을 언급하며 “조선반도(한반도)의 비핵화 즉,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을 일으키는 모든 요인을 제거하려면 조선뿐 아니라 미국도 그를 위한 비핵화 조치를 취해야 하지만, 조선 측은 트럼프 행정부가 핵전쟁 위협을 없애나가는 군사분야 조치에 착수하기가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봤다”고도 했다.

이는 하노이 회담 때 미국에게 요구했던 대북제재 해제는 미국의 군사적 상응조치보다 한 단계 낮은 차원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미국이 자신들의 ‘선의’를 수용하지 않은 만큼, 이제는 한반도 비핵화를 원한다면 대가로 군사분야 등에서도 상응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