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롯데면세점, 일본 단체관광객 1600명 단독 유치

  • 기사입력 : 2019년04월14일 11:4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4일 22: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롯데면세점이 일본 단체관광객 1600여명을 명동 본점으로 유치했다. 이는 2017년 6월 이후 2년 만에 처음이다. 사드 이후 발길이 끊긴 중국 대신 해외 고객 다변화를 꾀한 효과가 나타나는 모습이다.

14일 롯데면세점에 따르면 일본의 통신기업 '월드이노베이션러브올' 임직원 1600여 명은 인센티브 관광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롯데면세점을 방문한 일본 단체 인센티브 관광객[사진=롯데면세점]

단체는 지난 13일 800여명과 오는 15일 800여명 등 총 2회로 나누어 롯데면세점에 단독 방문하며, 총 3박4일 일정으로 서울과 수도권 지역을 관광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의 일본인 매출은 꾸준히 증가세를 보여 왔으나, 이처럼 대형 인센티브 단체가 방문한 것은 2년 만에 처음이다.

이번 인센티브 단체는 경복궁 등 서울의 주요 명소를 둘러보고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서 쇼핑을 즐긴 후 14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기업행사에 참석한다.

1차로 입국한 임직원 800여 명은 자난 13일 오전 예정된 스케줄에 따라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 입점하여 쇼핑을 즐겼다. 이들은 면세점에서 일본인에게 가장 인기가 많은 국산 화장품과 국내 토산 브랜드에 많은 관심을 가졌다.

2017년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인 단체여행객의 급감으로 인해 보따리상 위주로 면세시장이 재편되면서 기업 간 경쟁이 심화된 가운데, 롯데면세점은 다국적 고객들을 꾸준히 유치하고 해외진출을 통해 세계 1위의 면세업체가 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실제로 롯데면세점은 작년에 빅마켓담당과 대만 해외사무소를 추가로 신설함으로써 지난 3월에는 인도네시아 단체관광객 2000명을 명동본점에, 4월 16일에는 대만 단체관광객 1000명을 제주점에 단독유치 하는데 성공했다.

또한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시아 지역뿐만 아니라, 적극적인 인수합병을 통해 최근에는 호주 지역의 5개 지점을 추가로 오픈하며 7개 국가에 12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해외시장 확대와 다국적 고객 유치를 통해 따이공 위주의 국내 면세시장 구조를 해소하기 위한 업계 선두주자로써의 역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정삼수 롯데면세점 판촉부문장은 "2년 만에 다시 이런 대규모 일본인 단체관광객을 유치해서 감회가 새롭다"며 "최근 따이공 유치를 위한 국내기업들의 과잉경쟁을 해소하기 위한 방편으로 빅마켓 담당을 더욱 강화하고 대만, 일본 사무소와 지속적으로 연계해 업계의 맏형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