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LH, 폭염 취약계층 위해 영구임대주택 에어컨 설치

올해 3월 설계하는 신규 영구임대주택부터 적용

  • 기사입력 : 2019년04월14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4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영구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입주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신규 영구임대주택에 에어컨을 기본시설로 설치한다고 14일 밝혔다.

작년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온열 질환자가 4300명 이상 발생했다. 그 중 60세 이상 질환자가 1700여 명으로 고령자가 특히 폭염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구임대주택은 60세 이상 고령자 비율이 작년 6월 기준 61%로 집계됐다. 하지만 에어컨이 설치된 가구는 전체 가구의 절반 이하인 만큼 폭염이 발생해도 다수의 고령 입주자들이 냉방기기 없이 견뎌야 하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LH는 지난달 설계에 들어간 신규 영구임대주택부터 거실에 벽걸이형 에어컨을 설치하는 방안을 도입했다.

LH가 공급하는 영구임대주택은 연간 약 5000가구 규모다. 앞으로 신규 영구임대주택에 에어컨이 기본시설로 설치됨으로써 다수의 입주민들이 폭염으로부터 건강을 지키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리게 될 전망이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임대주택 입주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에어컨을 기본으로 설치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LH는 입주민에게 안전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