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평택시-평택시수의사회, 소외계층 반려동물 진료지원 협약 체결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복지사업 시행

  • 기사입력 : 2019년04월12일 14:45
  • 최종수정 : 2019년04월12일 14: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평택=뉴스핌] 이석구 기자 = 경기 평택시(시장 정장선)와 평택시수의사회(회장 송치용)는 12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소외계층 반려동물 진료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소외계층의 반려동물 진료지원’은 평택시가 전국 지자체 중 처음 시행하는 사업으로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생계형 기초생활수급자, 홀몸노인, 한부모·다문화가정 등 사회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한다.

경기 평택시(시장 정장선)와 평택시수의사회(회장 송치용)는 12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소외계층 반려동물 진료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왼쪽부터 변신철 시 환경농정국장, 수의사회 이승열 부회장, 송치용 회장, 정장선 평택시장, 수의사회 유효상 총무, 홍석완 시 축수산과장)[사진=평택시청]

올해는 시범사업으로 100가구를 대상으로 진료바우처를 지급해 실시하며 가구당 진료비 최대 20만원 중 참여 동물병원에서 30%, 평택시에서 50%를 지원하게 된다.

송치용 회장은 “경제적 부담으로 키우고 있는 반려동물을 제때 진료 하지 못하는 소외계층의 정신적,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추진하는 공익적 사업”이라며 “시에서 요청했던 무료 진료상담과 더불어 진료비의 30%를 추가적으로 부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장선 시장은 “평택시수의사회와 함께 추진하는 소외계층 지원 사업은 민선7기 동물복지 10개 중점추진사업 중의 하나”라며 “앞으로 시는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lsg00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