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 '채용고시' GSAT, 14일 韓·美 7개 도시서 시작

전국 5개 도시와 미국 뉴욕·LA에서 진행
시험시간 115분.. 언어·수리 등 4과목 110문항 출제
수험생 "모르는 문제는 빨리 넘기는 것이 시간 부족 막아"

  • 기사입력 : 2019년04월12일 14:03
  • 최종수정 : 2019년04월12일 14: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수습기자 = 삼성그룹의 상반기 채용시험(GSAT)이 오는 14일 일제히 시작된다. GSAT는 전국 5개 도시(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와 미국의 뉴욕, 로스엔젤레스에서 실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8월 일자리 창출 확대방안을 발표하며 오는 2020년까지 4만명 규모의 채용계획을 선언한 바 있다. 업계에선 이번 상반기에 5000여명 정도가 채용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김학선 기자 yooksa@

GSAT 시험은 언어논리, 수리논리, 추리, 시각적 사고 등 총 4과목 110문항이 출제된다. 지난해 상반기부터 '상식'이 영역에서 제외됐다. 시험시간은 총 115분이다.

모든 항목은 객관식으로 이루어진다. 또한 정답률이 중요한 만큼 틀린 문제는 감점처리 되므로 모르는 문제일지라도 찍지 말 것을 현장에서 공지한다.

취업 사이트 인크루트에 따르면 지난해 수험생들의 GSAT 후기가 전체적인 난이도는 시중 문제집보다 쉬웠지만 일부 과목에서 시간이 부족했다는 평이다. 수험생들은 '시간이 부족한 것 보다 모르는 문제는 빨리 넘기는 것이 실력'이라는 반응이다.

기억에 남는 문제로 추리영역 중 '논리추론' 파트를 꼽은 지원자가 많았다. 지난해 하반기 GSAT 실시 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토사구팽'이 올랐을 만큼 화제였다. 추리 영역 중 논리로 추론해야 하는 문제들에서 많은 배경지식을 요구하는 만큼 신경을 써야 할 부분이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기업별 문제유형 파악으로 빠르게 풀이하는 스킬을 쌓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문제를 실수 없이 읽어내는 연습으로 정답률을 높일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번 필기시험 합격자를 대상으로 다음 달부터 면접이 진행될 예정이며 최종 입사는 7~8월 이루어질 전망이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