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문화

[사진] 중국 올해부터 900여 개 무통분만병원 시범 운영

  • 기사입력 : 2019년04월12일 10:01
  • 최종수정 : 2019년04월12일 10: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샤먼 중신사=뉴스핌 특약] 이미래 기자= 11일 중국 샤먼(廈門) 창겅(長庚)병원에서 산부인과 의사가 산모에게 무통주사액을 투여하고 있다. 중국은 문화적으로 분만시 진통제 사용을 꺼리지만, 몇 년 전부터 무통분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 당국은 올해 1월부터 913개 무통분만 시범 병원을 운영, 조직적이고 안전한 무통분만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의 무통분산 보급률은 10% 미만이다. 2019.4.11.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