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北, 최선희·김혁철 등 조사...대미교섭 과정 등 검열

  • 기사입력 : 2019년04월11일 14:27
  • 최종수정 : 2019년04월12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지난 2월 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북한에서 대미 교섭을 담당하는 조선노동당 통일전선부와 북미 실무협의 담당자 등이 교섭 과정을 검증하기 위한 검열을 받았다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11일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이번 조사는 당 내에서 북미회담 관계자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것에 따른 조치였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검열을 받은 대상은 통일전선부 김성혜 통일전선책략실장과 전 유엔대표부 참사였던 박철, 미국과의 사전 교섭을 담당했던 국무위원회 소속 김혁철 미국담당 특별대표,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다.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과의 교섭 등에서 문제가 없었는지를 조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질 등의 처분은 내려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대미 교섭을 총괄하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고위급인데다 자칫 영향이 너무 커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 검열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소식통의 한 사람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회담이 결렬로 끝난 후에도 계속해서 이틀간의 베트남 공식 방문 일정을 소화해야 했다. 그 심정은 헤아리고도 남는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가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베트남 정부 게스트하우스(영빈관)를 떠나고 있다. 2019.02.23.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