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대기업 노하우 中企에 전수" 중기부, 스마트 마이스터 발대식 개최

대기업 퇴직한 전문가 100명, '스마트 마이스터'로 임명

  • 기사입력 : 2019년04월11일 14: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1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11일 중소벤처기업부는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대기업을 퇴직한 100명의 전문가들을 '스마트 마이스터'로 임명하는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번에 선정된 전문가들은 이달 말부터 직접 중소기업에 투입돼 스마트공장 구축을 도울 예정이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보급이 더욱 원활해지고 성과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이들은 스마트공장 구축기업에 3개월 간 근무하면서 현장애로를 즉석에서 해결하고, 월 1회는 각자 배정된 지역별 제조혁신센터에서 지역기업을 대상으로 교육·상담도 실시한다. 올해 기업지원 규모는 총 200개사로 스마트 마이스터 1인당 2개 기업을 지원한다.

이날 임명된 남태훈 마이스터는 수작업에 의존하고 있던 유한코아에 종합생산효율관리, 금형이력관리, 설비보전관리 등을 적용한 스마트공장 추진전략 수립을 지원한 사례를 발표해, 향후 스마트 마이스터 활동에 대한 모범을 보였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스마트공장은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중요한 사업"이라고 하면서 "그간 축적한 여러분들의 노하우와 지식을 아낌없이 전수해 중소기업이 스마트 제조혁신의 중심에 당당히 설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중소벤처기업부 [뉴스핌 DB]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