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북부

[르포] 포천시 '든든한구절초봉사단'의 든든한 급식봉사

십시일반으로 모은 회비와 후원금만으로 운영

  • 기사입력 : 2019년04월10일 10:0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0일 10: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포천=뉴스핌] 양상현 기자 = 매달 둘째주 화요일에는 점심을 대접하는 이들과 대접받는 이들 모두 마음까지 든든해지는 시간을 보내는 곳이 포천시 신북면에 있다.

든든한구절초봉사단이 급식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양상현 기자]

모양이 작고 익어도 터지지 않으며 한 개의 씨만을 가진 구절초처럼 한결같이 어려운 이웃에 사랑을 전하자는 뜻에서 이름붙여진 든든한 구절초봉사단은 올해 1월부터 매달 두번째 주 화요일에는 포천시 신북면 소재 신북재활세터 등,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활발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나이도, 직업도 모두 다른 봉사단원들은 든든한 구절초봉사단과의 각별한 인연만큼이나 느끼는 봉사의 기쁨도 남달랐다.

9일 포천시 신북면 재활센터 주방에서 만난 봉사단원들은 준비해온 재료로 음식을 만드느라 분주했다.

든든한구절초봉사단이 준비한 비빔밥 [사진=양상현 기자]

오늘의 메뉴는 비빔밥. 비빔밥은 장애인들이 직접 선정했다. 봉사를 하는 입장에서는 매번 새로운 메뉴를 생각해야 하지만, 봉사를 받는 입장에서는 한달에 한번이기 때문이다.

한 솥 가득 계란국을 끓이고 있던 장진영(55·여) 단장은 “내 작은 두 손이 남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음에 감사하다. 내 몸이 닳을 때까지 봉사하고 싶다”며 봉사예찬론을 펼쳤다.

점심 한 끼를 위해 몇 시간씩 기다리는 수십 명의 장애인들을 보면 웃음이 절로 난다는 그다.

장 단장은 “봉사활동은 남에게 베푼다는 마음으로 하면 안 되는 것 같다”며 “봉사활동을 통해서 내가 더욱 얻는 게 많아서 아무리 힘들어도 계속 여길 찾게 되는 것 같다”고 함박웃음을 지었다.

부단장인 박경진(54) 씨와 최태수(55) 씨도 “작은 일이지만 장애인들과 소통을 할 때 즐겁고 보람을 느낀다. 도울 수 있을 때 봉사를 경험해 봤으면 좋겠다”며 계란 후라이 만들기를 거들었다.

봉사단원들이 계란 후라이를 만들고 있다. [사진=양상현 기자]

10년째 봉사를 이어오고 있다는 한영자(61·여) 씨는 “봉사하러 가기 전날 밤이면 설레어 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라며 “정말 좋은데 말로는 설명할 수가 없다. 직접 해봐야 안다”며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였다.

이날 한연자씨는 자신의 집에서 만든 짠무와 무나물 등을 반찬으로 가져왔다. 최태수 씨도 계란을 5판이나 가져왔다.

오후 12시 본격적인 배식이 시작됐다.

행여나 장애인들이 뜨거운 국물에 다칠까 조심스레 그릇을 나르고 있던 장진영 씨는 “봉사의 참된 의미를 알기까지는 더 봉사를 해야겠지만 삶 속에서 봉사를 실천할 수 있도록 이끌어준 아버지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식사를 마치고 재활센터를 나서는 장애인들의 손에 요구르트를 하나씩 쥐여주던 박경진 씨는 “봉사활동으로 만나뵙는 장애인들을 볼 때마다 마음이 짠하다”며 “몸을 움직여 봉사하는 것인데 전혀 힘들지 않다. 봉사는 마음에서 우러나와야 가능한 것임을 새삼 깨닫는다”고 웃었다.

남편의 추천으로 봉사활동을 시작했다는 이주영(59·여) 씨는 “장애인들 가운데에는 끼니를 해결하는 것보다 외로움에 찾으시는 분들이 더 많다”며 “이 분들의 외로움을 조금이라도 달래 줄 수 있는 것만으로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씨는 신북면에서 아트밸리자작나무라는 식당을 운영하며 지난 겨울 귤 2박스를 후원하기도 했다.

행여나 ‘봉사의 의미가 변하지는 않을까’ 하는 마음에 봉사단원들은 십시일반으로 모은 회비와 후원금만을 고집하며 든든한구절초봉사단을 이끌어 왔다.

부단장 박경진 씨는 “든든한구절초봉사단원들이 봉사를 시작하기까지 각자의 다른 사연으로, 봉사단원이 됐지만 봉사를 생각하는 마음과 봉사의 매력에 푹 빠져 있는 것 만큼은 모두 똑같다”고 전했다.

봉사단원 가운데에서도 최고의 인기를 한몸에 받는 사람은 단연 한연자 씨다. 봉사단의 분위기메이커인 한씨는 멋들어진 오카리나 연주를 선사해 장애인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다.

봉사단 한연자 씨가 오카리나 연주를 하고 있다. [사진=양상현 기자]

한씨는 “봉사를 하면서 봉사의 참뜻을 알아가는 중”이라며 “남을 위한 봉사로 시작된 것이 결국엔 나를 위한 것이었다"면서 "장애인들이 즐거워해 주시니 그저 감사할 뿐”이라고 말했다.

yangsangh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