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황하나 마약 권유 주장한 연예인 A씨 입건…통신영장 신청→본격 수사

  • 기사입력 : 2019년04월10일 10:18
  • 최종수정 : 2019년04월10일 10: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 마약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진 연예인 A씨가 경찰에 입건됐다.

9일 방송한 SBS '8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해당 연예인 A씨를 입건하고, 최근 1년간 휴대폰 통화 내역과 위치 정보 등을 확보하기 위해 통신 영장을 신청했다.

[사진=SBS 8뉴스 방송 화면]

경찰은 A씨 명의의 휴대폰은 물론, 그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다람 사람 명의의 휴대폰까지 여러 대를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SBS '8뉴스'에 "A씨의 혐의를 밝힐 객관적인 증거를 수집하는 단계다.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마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는 A씨의 강요로 마약을 계속해서 투약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A씨가 지인에게 마약을 직접 구해오거나 자신에게 마약을 구해오도록 시켰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소환 조사를 예정 중이지만 일정을 조율하는 단계는 아니라고 밝혔다. A씨 소속사 측은 "수사 상황을 알지 못해 드릴 말씀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A씨는 현재 국내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A씨의 정체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최근 방송인 로버트 할리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되면서 연예계로 마약 수사가 확대될지 대중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