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부산시, 글로벌 공유 오피스기업 위워크 부산 1호 서면점 개소

  • 기사입력 : 2019년04월09일 16:47
  • 최종수정 : 2019년04월09일 16: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부산시는 9일 오후 2시 글로벌 공유 오피스기업 위워크(WeWork)의 부산 1호 서면점 개소식을 가졌다.

위워크의 부산 진출은 서울 외 지역으로는 최초이다. 위워크 서면점은 2017년 완공한 신축 건물인 현대카드 부산빌딩에 자리 잡고 있으며, 빌딩 내 3~8층까지 총 6개 층을 위워크에서 사용, 700명 정도 수용이 가능하다.

오거돈 부산시장(맨 왼쪽)이 9일 오후 오피스기업 위워크 부산 1호 서면점 개소식에 참가해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사진=부산시]2019.4.9.

빌딩 내부에는 위워크 멤버들이 이용 가능한 라운지, 대형 스크린 프로젝터, 카페테리아, 루프톱 등 공용시설이 완비되어 있고, 주변 교통 또한 도보 1분 거리 내에 지하철 1, 2호선과 인근에 다수의 버스 정류소가 있어 접근성이 뛰어나다.

위워크 멤버는 전 세계 27개국, 100여 개 도시, 425개 이상의 위워크 지점을 이용할 수 있다. 서면점 입주기업 역시 다양한 전 세계 지점 이용과 더불어 위워크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세계 진출도 모색할 수 있는 장점을 누릴 수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위워크의 부산 진출은 지역 인재 채용으로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부산 기업들의 글로벌 비즈니스 기회 제공과 해외기업 투자 유치 등 부산이 글로벌 도시로서 한발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위워크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부산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 초기 허브 역할을 강화하고 위워크만의 노하우를 부산의 공유기업들과 민간업체에 전수해 상생하는 공유경제 모델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매튜 샴파인 위워크 코리아 대표는 “지난해 연말 부산 방문 이후 이렇게 이른 시일 내 부산 1호점을 열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오거돈 시장을 비롯한 부산시, 나아가 부산 시민들에게도 감사하다”면서 “단순히 부산에 진출한 위워크가 아닌, 함께 발걸음을 맞추어 진정한 파트너로서 나아갈 것이며, 지역 일자리 창출과 글로벌 비즈니스 활성화 등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위워크(WeWork)는 스타트업, 대기업, 프리랜서 등을 위한 업무공간을 제공하고, 전 세계 40여 만명의 위워크 멤버들에게 일과 삶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글로벌 플랫폼을 공유한다. 2010년 애덤 뉴먼과 미겔 맥켈비가 뉴욕에서 최초로 창업한 이래 전 세계 27개국, 100여 개 도시에 425개 이상의 지점을 보유, 약 4만5000개 이상의 입주사, 40만명 이상의 멤버로 운영 중이다.

국내에는 올해 4월까지 총 15개의 지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광화문, 을지로, 여의도 등 서울의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진출해 총 2만명 이상의 멤버를 수용할 수 있다.

입주 멤버기업으로는 LG CNS, SK, KB생명보험 등 국내 대기업뿐만 아니라 세계적 기업인 GE 등도 있다. 현재 전 세계 위워크 멤버의 32%가 대기업 엔터프라이즈 멤버로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스탠다드 차터드(Standard Chartered), 리버티 뮤추얼(Liberty Mutual), UBS, 삼성 등이 있다. 

ndh4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