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올해 제약바이오산업에 4779억원 투입…해외 3상 세액공제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스마트 임상시험 인프라 구축
IT·BT 융합 신약개발 인력 양성…'시장개척 협의체' 운영
복지부, 2019년 제1차 제약산업 육성·지원위원회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4월09일 17:07
  • 최종수정 : 2019년04월09일 1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올해 제약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4479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또 국내 제약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혁신형 신약과 바이오 신약 해외 수행임상 3상에 대한 세액공제 혜택도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9일 '2019년도 제1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를 열고 '2019년 제약산업 육성·지원 시행계획(안)'과 '2016년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연장평가 계획(안)' 등을 심의하고,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제도 개편방안 연구용역 결과' 등을 보고받았다.

<사진=로이터>

이날 '2019년 제약산업 육성·지원 시행계획(안)' 심의로 제약산업 육성·지원을 위해 올해 4779억원이 투입된다. 지난해 4324억원보다 355억원 늘어난 규모다.

우선, 국내 제약기업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위해 혁신형 신약과 바이오 신약 해외 수행임상 3상에 대한 세액공제 혜택을 확대한다.

복지부는 혁신형 신약과 바이오 신약의 신성장동력·원천기술 연구개발분야 세액공제 대상 포함을 위해 소관부처인 기획재정부와 협의후 올해 상반기 조세특례제한법 시행규칙을 개정할 예정이다.

법 개정이 이뤄지면 일반 신약의 경우 대기업 0~2%, 중견기업 8%, 중소기업 25%가 적용되는 세액공제율이 혁신형 신약과 바이오 신약은 대·중견기업 20~30%, 중소기업 30~40%까지 확대된다.

신속·효율적인 임상시험 수행을 위해 '생명윤리위원회(IRB) 심사 상호인증'을 오는 2021년까지 시범운영하고, 혁신형 제약기업 심사기준 객관화, 지원방안 확대 등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제도 개편도 추진한다.

신약개발 역량을 높이기 위한 R&D지원도 강화한다.

후보물질 발굴, 신약재창출, 약물감시 등 신약개발 전 단계에 활용가능한 단계별 인공지능 플랫폼을 개발해 민간기업 활용 지원하고, 임상시험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스마트 임상시험 인프라 구축과 첨단 융복합 임상신기술 개발 등 차세대 임상시험 신기술도 개발할 계획이다.

또,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에 232억2000만원을 지원하고, 감염병·희귀난치질환 치료 등 공익 목적의 제약 R&D 투자 추진한다.

제약산업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IT·BT 융합형 신약개발 전문인력 양성하고, 현장수요가 높은 바이오산업의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와 체계적 양성 체계 구축을 위한 바이오의약품 생산전문인력 양성방안도 마련한다.

아울러, 국내 제약기업 기술이전 등 수출지원을 위한 '민·관 공동 시장개척 추진 협의체' 운영 등 전략국 현지 제약시장 진입 활성화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국 제약산업 홍보회 개최를 통해 혁신형 제약기업 등 국내 우수기업 중심으로 해외 홍보를 통한 글로벌 인지도를 높이고 글로벌 제약사와 국내 중소기업, 바이오 벤처 간 파트너링 지원을 통해 수출유망 기술 개발을 촉진한다.

이밖에 지난해 7월에 SK바이오사이언스와 SK케미칼에 대한 인증재평과 결과에 따라 분할이전 SK케미칼이 보유했던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지위를 승계하는 허용키로 했다.

지난 206년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된 동아ST, 동화약품, 영진약품, 코아스템, 파마리서치프로덕트, 파미셀, 테고사이언스 등 7개 제약기업의 인증기간 만료를 앞두고 인증 연장평가 계획도 심의·의결했다.

박능후 장관은 "제약·바이오 산업은 혁신 성장을 통해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국가 미래 기간산업의 핵심"이라며 "제약산업이 국민 건강을 책임지면서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국가 기간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를 중심으로 가치 있는 논의의 장을 계속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