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미국 순방 하루 전 국무회의 열고 내치 확인

국가재난사태 강원도 산불, 총 정리
특별재난지역 선포에도 재난 비용 처리 이견
한미정상회담 의제 등도 공유될 듯

  • 기사입력 : 2019년04월09일 05: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09일 0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하기 전 국무회의를 열어 내치를 점검한다.

문 대통령이 오는 10일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순방길에 떠나는 가운데 9일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한미 정상회담에 나서는 우리 정부의 입장과 내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야당의 반발에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김연철 통일부장관을 임명하면서 2기 내각 임명을 마무리했다. 9일 국무회의에는 문재인 2기 내각의 첫 국무회의가 될 전망이다. 

우선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국가 재난사태에 이를 만큼 확산된 강원도 산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수 있다. 정부의 신속한 대응은 호평을 받았지만, 450여 채의 가옥이 소실돼 많은 이주민이 발생했고, 농기계와 볍씨 등의 피해도 한해 농사를 준비하는 농민들의 마음을 무겁게 하고 있다.

정부가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했지만, 복구에 들어가는 재난 비용을 처리하는 것에 대한 국회 정당간 이견이 적지 않다. 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은 강원도 산불로 나타난 국가 위기를 극복하는 우리 정부의 대응책에 대해 복기하며 정리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이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와 한미 공조 균열 우려의 불식이라는 과제를 갖고 떠나는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공유도 있을 예정이다.

더욱이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2기 체제가 이뤄지는 북한 최고인민회의가 열리는 점도 관심사다.

북미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대외정책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메시지가 나올 수도 있고, 김정은 위원장 중심 권력체제가 더 강화될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북한의 대외라인에 변화도 가능해 이에 대한 준비가 논의될 수도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