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청와대통신] 文대통령 지지율 47.3%…완만한 하락세

3·8 개각 인사검증 책임론 등 영향

  • 기사입력 : 2019년04월08일 08:30
  • 최종수정 : 2019년04월08일 08: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완만하게 하락했으나 3주 연속 47% 선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YTN 의뢰로 지난 1~5일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20명에 조사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보다 0.4%p 내린 47.3%(매우 잘함 23.6%, 잘하는 편 23.7%)를 기록한 것으로 8일 나타났다.

[사진=리얼미터]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6%p 오른 47.8%(매우 잘못함 33.0%, 잘못하는 편 14.8%)를 기록, 부정평가와 긍정평가가 0.5%p 박빙의 격차로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2%p 감소한 4.9%였다.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로 3월 2주차(44.9%)에 취임 후 최저치로 떨어졌던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최근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부동산 구입 논란, 3·8 개각 장관후보자 자질 논란 등이 지속되면서 일부 지지층이 이탈한 반면, 이른바 ‘김학의·장자연·버닝썬’ 3대 특권층 성(性) 비위 의혹에 따른 공수처 신설 등 권력기관 개혁의 필요성이 확산하고, 4·3 보궐선거 기간 진보층이 결집하면서 하락폭이 크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간으로는 지난주 49.8%로 마감한 후, '3·8 개각 인사검증 책임론' 공방, 4개월 연속 수출 감소 소식, 한국당 지도부의 '경남FC 축구장 선거유세' 논란이 이어졌던 1일에는 46.4%로 하락했고, 문재인 대통령의 ‘국가관광전략회의 참석’ 경제행보, 김성태 한국당 의원의 딸 특혜채용 의혹, 오세훈 전 시장의 ‘고(故) 노회찬 의원 비하’ 논란이 있었던 2일에도 46.6%로 전일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이후 김성태 의원의 딸 특혜채용 의혹, ‘김학의·장자연·버닝썬 사건’ 관련 보도가 이어지고, 4·3 보궐선거가 있었던 3일에는 48.2%로 상승했다가, 4·3 보궐선거에 대한 부정적 보도,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업무보고 ‘3·8 개각 인사 책임론’ 공방이 있었던 4일에는 47.9%로 내렸다. 강원도 산불에 대한 범정부 긴급대책이 이어졌던 5일에도 46.9%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 경기·인천, 40대와 50대, 20대에서는 하락한 반면, 보수층과 진보층, 대구·경북(TK)과 서울, 호남, 30대는 상승했다.

이번 주간집계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4만1221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20명이 응답을 완료, 6.1%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보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