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문화

탈세 연루 두문불출 판빙빙, 글로벌 스파이 영화 ‘355’로 복귀?

영화 355 사이먼 킨버그 감독, "판빙빙 영화 출연하기로 약속"

  • 기사입력 : 2019년04월05일 11:18
  • 최종수정 : 2019년04월05일 12: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탈세 사건으로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 중화권 스타 판빙빙(范冰冰)이 복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신경보 등 중화권 매체들은 글로벌 스파이 영화 '355'를 제작중인 영화감독 사이먼 킨버그의 인터뷰를 인용해 판빙빙이 예정대로 영화에 출연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예계 복귀가 점쳐지고 있는 판빙빙 [사진=바이두]

판빙빙이 영화 355에 출연하냐는 질문에 감독은 “판빙빙은 영화에 높은 관심을 보였고, 출연하기로 약속한 상태”라며 "올해 내에 촬영에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355는 글로벌 스파이 영화로 세계 질서를 무너 뜨리려는 세력에 맞서는 여성 스파이들의 이야기다. 판빙빙 외에 제시카 차스테인, 마리옹 꼬띠아르, 페넬로페 크루즈, 루피타 니옹고 등 각국의 정상급 여배우들이 출연한다. 현재 영화는 각본 작업을 마치고 각색 단계에 돌입했다.

다만 판빙빙 측은 정작 아직 영화 355 출연에 대한 공식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판빙빙은 지난해 5월 이중계약서를 통한 탈세 행위로 논란이 불거진 이후 11개월째 자숙기간을 갖고 있다.  그는 지난 10월 웨이보를 통해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는 한편, 총 8억 8300만위안의 벌금을 납부하면서 탈세 사건은 일단 마무리 됐다. 

탈세 사건이 일단락 되면서 중화권 영화계 안팎에서는 그녀의 연예 활동 복귀및 시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월 4일에는 가수인 동생 판청청(範丞丞)의 SNS에 등장해 근황을 알렸다. 또한 지난 26일 자신의 의상과 메이크업을 담당했던 유명 스타일리스트인 장솨이(張帥)가 베이징에서 창업한 뷰티숍 개업식에 참석하며 연예계 복귀가 임박한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낳았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