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광주시 토지 소유주들, '민간공원 특례사업 결사반대' 집회

"민간특례사업은 민간건설사 특혜" 반발

  • 기사입력 : 2019년04월04일 13: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04일 12: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조준성 기자 = 광주광역시가 추진하고 있는 도시공원 일몰제 2단계 사업이 토지 소유주들의 집단 반발로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

4일 오전 8시 광주시청 앞 인도에서 2단계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반대하는 토지 소유주들로 구성된 공원비상대책위원회가 “민간공원특례사업을 철회하라”며 집회를 열었다.

공원 토지주 비상대책위원회 토지 소유주 500여 명이 광주시청 앞 인도에서 “민간공원특례사업을 철회하라”며 집회를 열고 있다.[사진=조준성 기자]

이날 참석한 토지 소유주 500여 명은 집회에서 “민간특례사업을 민간건설사 특혜사업으로 만드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강하게 반발했다.

특히 "토지 주들은 졸속과 비리로 얼룩진 2단계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하면서 토지 소유주를 배제하고 있다"면서 “2016년부터 민간업자에게 토지 수용 여건을 유리하게 만들기 위해 꼼수를 두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민의 숲이라는 공익적 핑계와 공원부지 최소 손실이라는 핑계로 건설사들에게 천문학적인 이익과 초호화 아파트 건설기회만 줄 뿐”이라며 이번 정책은 토지 소유주들을 교묘히 배제하고 사업자들에게만 유리하게 만든 술수에 불과하다고 성토했다.

“민간공원특례사업을 철회하라”며 구호를 외치는 토지소유주들. [사진=조준성 기자]

집회현장에서 만난 정원국 씨는 “화가 난다. 45년 동안 재산권 행사도 못해본 땅을 헐값에 수용여건을 만드는 것은 공익을 위장한 민간업자 배만 불리는 정책이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들은 시청 앞 집회를 마치고 이용섭 시장과 면담 후 공원 녹지과를 항의 방문했다.

이들이 반대하는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공원지구는 중앙공원, 중외공원, 운암산공원, 일곡공원, 신용공원, 송정공원으로 6개 지구다.

우선협상대상자는 (주)호반건설, (주)한양, (주)한국토지신탁 (주)라인산업, 산이건설(주), 우미건설(주) 등이다. 

js343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