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금감원, 금융IT·핀테크 위험관리 강화…취약 금융사 상시감시

디지털 리스크 관리 중점…사이버 침해 위협 대응 강화

  • 기사입력 : 2019년04월04일 14: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04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금융감독원이 올해 클라우드, 간편결제 등 신기술을 적용한 서비스에 대해 위험관리를 강화한다. 신기술 리스크에 취약한 금융사에 대해선 상시감시나 테마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4일 금감원은 권역별 금융회사·협회 임직원 약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금융IT·핀테크 감독검사 업무설명회'를 열렀다. 이 자리에서 금감원은 올해 금융IT·핀테크 감독검사 추진 계획과 '금융혁신지원 특별법(금융혁신법) 주요 내용을 설명했다.

우선 금감원은 디지털 리스크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클라우드 등 신기술 적용 서비스에 대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금융회사의 사이버 침해 위협에 대한 대응체계를 개선한다. 

간편결제 등 신기술 적용 금융서비스에 대한 IT리스크를 분석해 관리 방안을 강구한다. IT아웃소싱 및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확대에 따른 리스크 관리의 적정성도 점검한다. 이를 통해 IT리스크 관리가 취약한 금융회사에 대해서는 상시감시 강화 및 테마검사를 실시한다.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이형석 기자 leehs@

지능화·고도화되는 사이버 침해 위협에 대한 대응 체계도 강화한다. 금융권 대응 체계를 점검하고 전자금융거래 사고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을 효율적으로 구축·운영할 방침이다.

아울러 자율보안체계를 내실화하기 위해 '정보보호 수준 자율평가'를 시행해 금융회사가 스스로 정보보호 수준을 평가하고 관리하도록 할 계획이다.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금융산업의 책임있는 혁신(Responsible Innovation)이 중요하다"며 "금융혁신으로 금융산업의 성장과 소비자 편익을 제고하는 한편, 디지털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다양한 혁신금융서비스의 출현을 촉진하는 가운데 금융혁신의 잠재 위험을 대비하기 위한 종합적 상시감독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급성장하는 P2P 대출 시장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 실시, 레그테크・섭테크 기술을 활용한 금융회사등의 내부통제 강화, 금융당국의 감독업무 고도화를 추진한다.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