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호박즙 곰팡이' 논란 임블리 "판매 중단, 모두 환불"

임지현 상무, 인스타그램에 해명
"기구매자 중 희망자 한해 그대로 배송"

  • 기사입력 : 2019년04월03일 20:24
  • 최종수정 : 2019년04월03일 20: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쇼핑몰 '임블리(IMVELY)'가 이물질이 발견된 호박즙에 대해 판매를 중단하고 모두 환불해 주기로 결정했다. 다만 구매자 중 환불을 원치 않는 고객들에겐 그대로 배송을 해주되, 환불 물량에 대해서는 재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임블리 호박즙. [사진=임지현 상무 인스타그램 캡쳐]

'임블리'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2일) 한 고객이 임블리사이트에서 4개월 전에 호박즙을 3박스 구매했고, 호박즙 입구에서 곰팡이로 보이는 이물질을 발견했다고 알려왔다"며 "호박즙을 생산하는 스파우트 파우치의 입구가 덜 잠기는 경우가 수십만건 중 한두건 정도 생길 수 있다는 오류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통 및 보관 중 공기에 노출되고 공기 중에 떠도는 균이 방부제 없는 호박즙과 접촉돼 곰팡이가 발생될 수 있다고 한다"며 "아주 적은 확률이라 하지만 이런 가능성을 알게 된 이상 현재로써 판매를 안 하는게 맞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임 상무는 "어제 판매된 28차분에 대해서는 모두 환불해드릴 예정"이라며 "만약 혹시라도 남아있는 호박즙을 먹기 불안할 경우 게시판에 남겨주시면 모두 환불을 도와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호박즙은 용기변경 등 개선방법을 확실하게 체크하기 전까지는 우선 생산을 보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번 사태에도 구매을 원하는 고객들에겐 그대로 배송을 해주기로 했다. 임 상무는 "어제 구매하신 고객 중 배송받길 원하신다면 게시판에 남겨달라"며 "배송을 도와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취소분에 대해선 재판매를 하지 않기로 했다. 임 상무는 "취소분을 구매하고 싶다하시는 문의가 게시판과 상담톡에 폭주하고 있지만 이미 주문한 고객 중 원하시는 분들만 수령이 가능하다"며 "취소분에 대한 수량은 구매가 불가함을 알려드린다"고 공지했다.

이번 논란은 한 고객이 구매한 호박즙에서 곰팡이를 발견했다는 글을 올리며 시작됐다. 이 고객은 이와 관련해 임블리 측에 문제를 제기했더니 그동안 먹은 제품에 대해선 확인이 불가해 남은 수량과 폐기한 한개에 대해서만 교환을 해주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