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칼럼

[김동열의 고고클럽] 시니어 인턴, 시니어 일자리

  • 기사입력 : 2019년04월03일 17:27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11: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고고(GoGo)는 (Go Global & OnLine)의 준말입니다. 1980년대 신나게 흔들었던 '고고춤'처럼 강소기업을 향해 신나게 도전하자는 구호입니다. 글로벌화와 디지털화를 통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도약한 기업들을 들여다보고 전략을 소개합니다.

"영화 ‘인턴’을 보셨나요?"

70세 로버트 드니로가 의류회사 인턴으로 나오는 영화. 청년 인턴을 구하고 있던 30세의 젊은 여성 CEO 앤 헤서웨이는 70세 인턴 지망자의 절실한 눈빛과 진지한 표정, “저에겐 아직 부르지 못한 음악이 남아 있어요”라는 말에 채용하게 된다.

[사진=영화 '인턴' 스틸]

영화는 40년 이상 경륜을 활용해 젊은 기업인의 성급한 회사 매각을 막고 다시 자신감을 회복하게 돕는다는 훈훈한 스토리를 담았다. “경험은 결코 늙지 않는다”는 영화 속 대사를 들으면서, 만약 55세 이상으로 된 시니어인턴협회가 있다면 필자도 회원으로 등록해 이제 막 창업한 스타트업 회사에 재능기부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니어를 인턴이 아니라 창업 파트너로 모시는 정책도 선을 보였다. 예를 들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작년에 선보인 ‘세대융합 창업캠퍼스’ 프로그램이 그것이다. 경력 10년 이상 40세 이상의 퇴직자가 청년과 팀을 이뤄 세대융합 방식으로 창업할 경우 창업보육센터에 입주시키고 멘토링을 해준다. 전국 8개의 캠퍼스 가운데 서울 여의도역에 있는 사무실에 입주해 있는 스타트업의 대표자 몇 분을 만날 기회가 있었다. 30대의 젊은 CEO는 “경륜 있는 시니어 멤버로부터 돈으로 환산하기 어려운 소중한 경험을 배우고 있다”고 했다. 60대의 나이 지긋한 대표자 또한 “패기 넘치는 젊은 파트너가 첨단 정보화기술을 활용하여 온라인과 모바일 마케팅 부분을 도와주니까 시너지 효과가 크다”며 호평했다.

‘60세 이상만 고용합니다’라는 책에 나오는 일본 가토제작소의 사례를 보면, 납기를 맞추기 위해 60세 이상 파트타이머들을 모집했는데 예상보다 경쟁률이 훨씬 높았으며, 시니어들은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에만 출근하고 하루에 4시간, 1년에 90일 근무했다고 한다. 고령자 고용 덕분에 공장을 365일 가동할 수 있게 된 이 회사의 근무자 평균연령은 평일 39세, 주말 65세다.

영화 ‘인턴’, 중기부 ‘세대융합 창업캠퍼스’ 프로그램, 일본 ‘가토제작소’ 등의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시니어 일자리를 시혜와 복지 차원에서만 접근할 일은 아니다. 시니어들에게 적합한 일자리를 만들어낼 수 있고 그 업무에 적합한 생산성을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2015년 한국 노인인력개발원에서 2천여 기업을 대상으로 시행한 조사에 따르면, “60세 이상 근로자의 경우 생산성도 40대 근로자의 70%에 달하고, 연령이 올라가도 생산성이 크게 줄지 않는다”고 한다. 미국 노동부도 “고령 근로자는 판단력이 우수하고 업무의 질을 중시하고 근태와 시간도 잘 준수한다”고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019년 현재 우리나라는 65세 이상 노인이 14%를 넘는 ‘고령사회’에 진입해 있고, 조만간 20%를 넘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예정이다. 남성의 평균수명은 78세, 여성의 평균수명은 85세에 근접하고 있다. 이처럼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인 은퇴가 시작된 시점에서 60세를 전후한 시니어들을 위한 일자리 창출과 창업지원 프로그램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 구매력을 갖춘 베이비붐 세대에 적합한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한다면 시니어 비즈니스 시장도 호황을 이루면서 일본과 같은 ‘시니어 르네상스’ 시대가 열릴 수도 있을 것이다.

요즘처럼 워라밸과 삶의 질을 중시하는 사회 트렌드 하에서 심신의 건강을 중시하고 관리한다면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삼성의 이병철 회장은 1983년 73세의 나이에 ‘반도체’라는 새롭고 위험한 분야에 건곤일척의 승부수를 던졌다. 호암의 청년 정신이 있었기에 지금의 삼성과 한국경제가 있다. 올해 100세가 되는 김형석 교수는 베스트셀러 ‘백년을 살아보니’에서 인생의 전성기는 60세 이후부터였다고 하면서, 은퇴 이후의 일거리 준비가 필수라고 충고하고 있다.

조만간 다가올 100세 시대를 대비하여 시니어 인턴을 늘리고, 고령친화적 시니어 일자리를 만들어 내는 것은 급속하게 진행되는 고령화 추세 하에서 발등에 떨어진 불이다.

김기석 김동열 중소기업연구원장 donykim@kosbi.re.kr

△서울대학교 경제학과 학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경제학과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행정학과 박사과정 수료 △한국개발연구원 연구원 △재정경제부 장관정책보좌관 △한국금융연구원 초빙연구원 △현대경제연구원 정책조사실 이사대우 △제6대 중소기업연구원 원장(現)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