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올해 1월 상장 '핀테크 강소기업' 웹케시, 주가 연일 급등… 왜?

웹케시 주력상품 '경리나라' 인기… "한국판 인튜이트될 것"

  • 기사입력 : 2019년04월01일 15:44
  • 최종수정 : 2019년04월01일 15: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민주 기자 = 올해 1월 '핀테크 1호 상장사'로 코스닥에 입성한 웹케시(회장 석창규)가 2개월 만에 주가가 두 배 가까이 급등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일 웹케시의 주가는 장중 한때 5만1000원으로 지난달 1월 25일 코스닥 상장 당시의 공모가 2만6000원 대비 96.15% 급등했다. 주식 시장에 거래된 이래 3~4일을 제외하고는 줄기차게 오르고 있다. 지난달 28일에는 하루에만 8.39% 급등했고, 최근 들어서는 외국인도 매수세에 가담하고 있다. 침체기에 빠진 한국 주식 시장에서 이례적이라는 지적이다.

웹케시 주가 추이. [자료=네이버]

 

◆ 중소기업 경리 프로그램 '경리나라' 인기

웹케시가 이처럼 주가 상승세를 타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양호한 비즈니스 모델 덕분이다.

웹케시의 주력 상품은 '경리나라'로 잘 알려진 중소기업 대상의 회계 프로그램이다. 경리나라를 이용하면 거래 내역을 일일이 엑셀이나 장부에 기록할 필요가 없다. 경리나라에 들어가 클릭 몇번이면 우리 회사의 거래 내역이 일목요연하게 나온다. 웹케시는 국세청, 카드회사 등과 연계해 법인의 거래 내역을 경리나라 화면에 한눈에 보여준다.

경리나라는 지난 2017년 12월 첫 선을 보였고 지난해 8017개에 이어 올해에는 1만5000개 이상 판매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올해는 판매 채널이 지난해 2곳에서 올해 5곳으로 증가해 판매량이 예상치를 넘어 2만개도 가능하다는 예상이다. 경리나라의 시장 침투율(churn rate)은 1%에 불과하다.

웹케시의 또 다른 제품인 대기업, 중소기업 대상의 회계 프로그램인 인하우스 뱅크, 브랜치도 양호한 판매를 기록하고 있다.

웹케시그룹 계열사인 웹케시 글로벌(대표 김영채)은 올해 말 글로벌 시장에서 제품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 "한국의 인튜이트될 것" 보고서 나와 

웹케시 글로벌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경우 '한국의 인튜이트(Intuit)'가 될 것이라는 증권사 보고서도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다.

인튜이트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북미 재무관리 소프트웨어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NH투자증권은 '한국의 인튜이트 꿈꾸는 웹케시' 보고서를 내고 목표주가 7만원을 제시했다.

석창규(왼쪽) 웹케시 그룹 회장, 윤완수 웹케시 대표.

석창규 웹케시그룹 회장과 윤완수 웹케시 대표는 1990년대 후반 동남은행에 근무하다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로 회사가 문을 닫자 웹케시를 창업했다. 수차례의 '죽음의 계곡'(death valley)를 넘기고 지난 1월 웹케시를 성공적으로 상장시켰다. 내년에는 또 다른 계열사인 비즈니스 솔루션 전문 쿠콘(coocon)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석창규 회장은 "토종 핀테크 기업으로 고용을 창출하고 전인미답의 길을 개척하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