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전북

전주시, 원도심 활성화 주민들이 주도한다

  •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15:34
  • 최종수정 : 2019년03월28일 15: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전주=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 전주시는 28일 도시혁신센터에서 서서학동·중앙동 등 원도심 9개동 마을계획추진단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원도심 마을계획추진단 합동발대식’을 가졌다.

원도심 마을계획 추진단은 주민주도의 마을계획 수립과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통한 마을계획 실행으로 원도심에 활기를 불어넣는 사업을 추진한다.

원도심활성화를 위한 전주시 마을계획 추진단 합동발대식이 28일 9개동 1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전주도시혁신센터에서 열렸다.[사진=전주시청]

이 사업은 원도심 공동화에 따른 인구감소와 주거지 쇠퇴 등 지역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역에 오랜 기간 거주해오며 마을이 지닌 자원과 부족한 부분 등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주민들이 직접 마을발전계획을 수립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서서학동, 인후1동, 금암2동 3개 동에서 마을계획이 수립되며,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마을계획을 수립한 중앙동, 풍남동, 노송동, 동서학동, 인후2동, 금암1동 6개동의 경우 총 1억4000만원을 지원받아 수립한 마을계획을 실행에 옮기게 된다.

각 동 마을계획추진단은 향후 보다 많은 지역주민이 자발적으로 마을계획사업에 동참하여 의견을 제시할 수 있도록 주민주도로 사업 홍보를 추진하고, 주민역량강화교육과 마을조사, 마을의제 발굴 및 연구, 주민총회 등의 과정을 거쳐 마을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계획수립이 마무리된 동은 실행사업 공모절차를 거쳐 수립한 마을계획을 단계적으로 실행해 나가게 된다.

전주시와 도시혁신센터는 주민들이 마을계획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갈 수 있도록 주민교육을 준비하고, △프로젝트 매니저 및 활동가 지원 △마을조사결과 분석과 마을의제 연구결과에 대한 검토 △전문가 네트워크 연계 등 다각적인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lbs096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