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獨·日 10년물 수익률 ‘역전’ 유로존 장기 불황 예고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03:52
  • 최종수정 : 2019년03월28일 03: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최근 이른바 ‘서브 제로’ 영역에 진입한 독일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또 한 차례 적신호를 보냈다.

10년물 발행 금리가 2016년 가을 이후 처음으로 0% 아래로 떨어진 한편 유통시장에서 같은 만기의 일본 국채 수익률을 뚫고 내린 것.

시장 전문가들은 독일을 필두로 유로존의 경기 악화가 두드러지는 데다 일본의 이른바 ‘잃어버린 10년’과 흡사한 전철을 밟을 가능성을 배경으로 지목했다.

독일과 일본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 추이 [출처=블룸버그]

27일(현지시각) 독일 정부는 24억유로 규모의 10년 만기 국채를 마이너스 0.05%의 수익률에 발행했다고 발표했다.

독일 벤치마크 10년물 국채가 ‘서브 제로’에 발행된 것은 2016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발행 물량의 2.6배에 달하는 입찰 수요가 몰리면서 투자자들의 안전자산 선호 심리를 적나라하게 반영했다.

이날 발행된 독일 국채를 매입한 투자자는 만기까지 보유할 경우 손실을 보게 되는 셈이지만 안전자산 수요에 기대 유통시장에서 가격이 상승, 자본 차익을 챙길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사자’를 부추겼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독일 국채 발행 결과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이달 통화정책 회의 이후 미국과 영국 등 선진국 국채 수익률의 도미노 하락과 같은 맥락이라고 해석했다.

실제로 바클레이즈의 전세계 국채 수익률 지수는 최근 1.17%까지 하락, 지난해 10월 고점 대비 0.44%포인트 떨어졌다.

이와 별도로 분트 수익률은 이날 또 다른 기록을 세웠다. 10년 만기 일본 국채 수익률을 뚫고 내린 것.

이날 장중 독일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마이너스 0.074%까지 밀렸다. 이는 27일 같은 만기의 일본 국채 수익률인 마이너스 0.067%를 밑도는 수치다.

양국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역전된 것은 2016년 이후 처음이다. 연준의 양적긴축(QT) 종료에 이어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유로존 경기 하강 기류에 제동을 걸기 위해 필요할 경우 금리인상 시기를 장기간 늦출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데 따른 결과로 해석된다.

드라기 총재는 19개국으로 이뤄진 공동통화존의 실물경기 리스크가 여전하다는 진단과 함께 통화정책 정상화를 단행하는 데 ‘인내’ 할 뜻을 밝혔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는 투자자들 사이에 유로존 경제가 일본과 같은 장기 불황으로 빠져들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양국 수익률 역전이 발생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주의 무역 정책에 따른 충격으로 주변국은 물론이고 유로존의 성장 동력에 해당하는 독일 경제가 둔화되는 데다 ECB의 부양책이 인플레이션과 성장을 이끌어내지 못했다는 진단이 유로존 경제에 대한 잿빛 전망을 부채질하고 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