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재산공개] 최재형 감사원장, 재산 16억원 신고…작년보다 5800만원 ↓

28일 재산공개대상자 1873명 재산 공개
아파트 3100만원 ↑, 채무 1억6000만원 ↑

  •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00: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28일 00: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최재형 감사원장이 지난해보다 5800여만원이 줄어든 총 16억 35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8일 재산공개대상자 1873명에 대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관보에 공개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최재형 감사원장 leehs@newspim.com

최 원장은 서울 양천구 목동에 배우자 소유의 6억 2300만원 상당의 아파트를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3100만원이 올랐다.

최 원장은 또 배우자 명의로 경기도 가평군 소재 전과 임야를 신고했다. 1억 1100만원 상당으로, 지난해와 가액변동은 없었다.

최 감사은 본인 소유의 1800cc 자동차를 그대로 소유한 것으로 신고했다. 자동차 가액은 지난해보다 200만원 줄어든 1200만원이다.

최 원장 본인과 배우자, 장남과 차남 등 예금은 총 10억 4800여만원을 신고했다. 급여저축 등 이유로 지난해보다 7000만원 늘어났다.

하지만 최 원장과 배우자의 채무는 크게 늘었다. 생활비와 교육비, 임대보증금 등으로 1억 5700여만원이 증가했다.

최 원장은 아버지의 재산에 대해서는 타인부양을 이유로 고지를 거부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