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종합] 야당, '용산 딱지투자' 십자포화…진영 "송구스럽다"

국회 행안위 인사청문회…한국당 "지역구 투자 상상할 수 없는 일"
진영 "용산 재개발 영향력 행사·내부정보 전혀 없어" 적극 해명
"경찰-버닝썬 유착관계 철저히 조사해 책임 묻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3월27일 13:08
  • 최종수정 : 2019년03월27일 13: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의원들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의 '용산 딱지투자' 등 부동산 투기 의혹을 강하게 질타했다. 진영 후보자는 "(시세차익에 대해) 송구스럽다"며 고개를 숙였지만 "(용산 재개발에) 영향력 행사 등은 있을 수 없다"며 적극 해명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03.27 yooksa@newspim.com

국회 행정안전위윈회는 27일 진영 행안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고 부동산 투기 의혹에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여당(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행안부 장관) 적임자"라며 진 후보자를 옹호했지만, 야당 의원들은 용산 재개발 영향력 행사, 이해충돌 문제를 강하게 제기했다.

먼저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은 "용산재개발로 16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었고 부동산 투자 전체로 보면 30억원 정도 된다"며 "특히 용산역세권 개발에 (진 후보자가)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닌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유 위원은 이어 "용산역세권 개발에 참여한 기업이 후원금을 내왔고 효성건설 부회장이 지속적으로 후원금 내왔다"며 "이해충돌이 충분히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 역시 '용산 재개발로 2년 만에 16억의 개발차익을 얻었는데 국민들은 재산증식 과정을 보며 엄청난 좌절감을 느낀다"며 "용산 본인 지역구에 투자하는 건 온당한 일도 아니고 국민들 상식과도 맞지 않다. 내부정보 없이 가능한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부부가 의논하지 않고 10억 넘게 투자하는 게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냐. 후보자는 모르는데 배우자가 딱지투자를 하는 게 말이 되냐"며 몰아부쳤다.

앞서 진 후보자 아내는 지난 2014년 6월(13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 3가 토지 109㎡(약 33평)를 공시지가의 절반 가격인 10억2000만원에 매입했다. 실제 투자금액은 5억1000만원으로 나머지 대금은 은행에서 대출받았다. 이후 2016년 이 지역에 재개발 사업이 진행되자 진 후보자 아내는 135.38㎡ 규모의 아파트와 상가 2개 등 26억원대 분양권을 받았다. 시세차익이 16억원에 이른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인재근 행정안전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제출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 2019.03.27 yooksa@newspim.com

이에 대해 진 후보자는 "(지역구 용산 재개발에 따른) 시세차익에 대해 책임이 없다는 건 아니다. 그 부분(시세차익)에 대해선 국민정서상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다만 진 후보자는 " 용산 역세권 개발에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개입한 적이 없고 내부정보는 전혀 알 수 없다"며 적극 해명했다. 또한 "그 당시 제가 알고 있는 건은 개발회사가 수익타당성이 없으니 철수를 했고 오랫동안 조합 다툼이 있었다는 정도"라며 "용산에는 재개발지역이 많은데 (용산 재개발) 투자는 배우자가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당시 투자금 10억2000만원 중 5억1000만원 대출에 대해서도 "새로 대출을 받은 것이 아니라 원래부터 대출된 채무를 인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야당 의원들은 진 후보자의 '말바꾸기'에 대해서도 공세를 이어갔다. 이진복 자유한국당 의원은 과거 진 후보자가 '국회의원의 장관 겸임 금지 법률안'을 낸 것을 언급하며 '소신이 바뀐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진 후보자는 "당시 저의 소신이었고 입법부의 견제기능이 살아 있어야 대통령중심제를 발전시킬 수 있다고 여전히 생각한다"면서도 "생각이 바뀐 건 아니지만 결과적으로 그렇게 됐다"고 말꼬리를 내렸다.

진 후보자는 의원직 사퇴 의사를 묻자 "사실상 사퇴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어 탈당 가능성에 대해선 "탈당까지는 생각 안해봤다. 다만 출마는 안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진 후보자는 최근 가장 뜨거운 이슈인 경찰과 버닝썬의 유착의혹에 대해선 "유착관계가 있어서는 안된다"며 "철저하게 조사하고 다 드러내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자치경찰제 도입에 대해선 "경찰이 신회를 얻어야 할 시기에 그런 문제가 생겨서 국민 걱정이 크다"면서도 "그럴수록 자치를 하고 권한을 이양해서 주민들이 감독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