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KT, '아현화재' 소상공인 지원금 40만~120만원 확정

서비스장애 기간 따라 차등지급
5월5일까지 추가접수...5월중 일괄지급

  • 기사입력 : 2019년03월22일 10:52
  • 최종수정 : 2019년03월22일 11: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KT가 '아현화재'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 40만원에서 120만원까지 지원금을 지원한다.

[사진=KT]

KT는 지난해 서울 서대문구 아현 화재로 서비스 장애를 겪은 지역 소상인들에 대한 상생협력지원금을 상생보상협의체에서 최종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지원금 규모는 4개 구간으로 나눠 1~2일은 40만원, 3~4일은 80만원, 5~6일은 100만원, 7일 이상은 120만원이다. KT는 중소벤처기업부 및 통계청, 한국은행 등 다양한 정부기관의 자료를 통해 확인 가능한 일 소득, 현금계산 비중 등을 고려해 지원금을 상생보상협의체에 제안했다.

지원금의 지급대상은 여신전문금융업법에 의거해 영세한 중소신용카드가맹점에 해당하는 연 매출 30억원 이하 소상공인이 KT 유선인터넷 또는 전화 장애로 인해 카드결제나 주문 영업을 못해 피해를 본 경우로 정했다. 일부 업종에 대해서는 연 매출 50억원 미만 도소매업도 포함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 1차 접수 분과 상생보상협의체 협의 후 추가로 진행한 3월 22일까지의 2차 접수 분에 대해 검증 및 보완작업을 거쳐 이르면 5월 중으로 지원금을 일괄 지급한다. 2차례에 걸친 신청에는 총 1만명 이상의 소상공인이 참여했다. 최종 합의안 발표 이후에도 5월 5일까지 6주간 온라인으로 추가 접수를 받아 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 부사장은 "이번 일을 거울삼아 안정적으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