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프로야구 5G로 즐긴다...SKT, '5GX 프로야구' 출시

23일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자사 서비스 '옥수수' 통해 출시

  • 기사입력 : 2019년03월20일 16:08
  • 최종수정 : 2019년03월20일 16: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SK텔레콤이 5G(5세대 이동통신) 기반의 프로야구 생중계 서비스 '5GX 프로야구'를 내놨다. 5G 시대에 본격화할 대용량 미디어, VR(가상현실) 기술 등을 프로야구 콘텐츠에 접목, 이용자들이 어디서든 생생한 프로야구 중계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오는 23일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5GX 프로야구'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SKT, '5GX 프로야구' 출시 [사진=SKT]

‘5GX 프로야구’는 SK텔레콤의 영상 특화 플랫폼 '옥수수'를 통해 제공한다. 이를 위해 옥수수 내에 별도 프로야구 메뉴를 개설했다. 초고속∙초저지연∙대용량 등 자사 5G 기술을 총 동원해 △5GX 와이드뷰 △한발 빠른 중계 △VR 생중계 △소셜 VR 등 기능을 적용했다.

5GX 와이드뷰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문학구장)에서 우선 적용한다. 경기장 전체를 초고화질로 한눈에 볼 수 있는 기능이다. 4K 카메라 3대를 합해 촬영한 12K 영상을 송출해 6K급 영상으로 화질 저하 없이 볼 수 있게 했다.

내야와 외야를 아우르는 필드 영역뿐만 아니라 파울라인 밖인 1루와 3루 응원석까지 180도 앵글 기반의 좌우 파노라마 방식으로 감상할 수도 있다. 예를 들면, 타석에 타자가 있을 때 방송 중계에 잡히지 않는 외야수의 움직임을 별도로 당겨보거나 타자가 공을 치는 순간 관중들의 표정까지도 관찰할 수 있는 식이다.

모바일 전송 기술인 TLS(T Live Streaming) 기술을 활용해 한발 빠른 중계방송도 제공한다. 타사 중계 서비스 대비 3~15초 더 빠른 수준으로 지연을 단축했다는 설명이다. 화질 역시 풀HD 급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실시간 중계 중에 마음대로 이전 장면으로 돌려 볼 수 있는 ‘타임머신’ 기능을 비롯, 10개 구단 전 경기를 동시에 시청할 수 있는 ‘멀티 뷰’ 기능도 제공한다.

VR로 보다 실감나게 야구 중계를 즐길 수 있는' VR 야구 생중계’ 서비스도 적용했다. 경기장에 가지 않아도 마치 경기장 안에 있는 것처럼 몰입할 수 있는 콘텐츠다. 이용자들은 이 서비스를 통해 홈, 1루, 3루 등 다양한 장소에 설치한 특수 카메라가 전송하는 실시간 경기 영상을 180도로 체험할 수 있다. 옥수수 내 별도 VR 채널과 오큘러스 스토어 ‘SKT 5GX VR’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옥수수를 통해 제공하던 '소셜 VR’ 기능도 업그레이드했다. 소셜VR은 하나의 가상 공간에 최대 8명의 참여자를 초대해 함께 100인치 이상의 대형 화면으로 영상을 볼 수 있도록 구성한 서비스다. 가상 공간에서 아바타를 이용해 음성 대화를 주고받거나 제스처를 취할 수도 있다. 함께 응원 하면서 중계를 볼 수 있는 재미를 더했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 양맹석 5GX MNO사업그룹장은 “’5GX 프로야구’ 서비스를 필두로 5G를 활용해 각종 스포츠 경기를 훨씬 다채롭게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외에도 5G 스마트폰 상용화에 맞춰 5G 기반의 다양한 미디어∙VR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