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사진] ‘미래를 위한 글로벌 시위’에 모인 오스트리아 학생들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20:56
  • 최종수정 : 2019년03월15일 20: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빈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오스트리아 빈에서 ‘미래를 위한 글로벌 기후 시위’가 펼쳐졌다. 세계 청소년들의 연대모임인 '미래를 위한 금요일'(FridaysForFuture.org)에 따르면 호주, 독일, 스페인 등 92개국 1200여 단체가 이날 각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시위에 나설 예정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날 오후 3시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후악당국가 탈출’을 선언하는 집회가 개최됐다. 2019.03.15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