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조동호 과기장관 후보자, 잇단 의혹에 "공과 사 구분하겠다"

장남 인턴 특혜 의혹엔 "인턴 권유했었지만...생각 부족했다"
장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엔 "20년간 소유...투기와 거리 멀어"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18: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15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15일 장남 관련 특혜 의혹에 대해 "앞으로 공과 사를 보다 분명히 구분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 장인이 매입한 토지에 국도가 건설되고 이 땅을 자녀(후보자 배우자)에게 증여했다는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투기가 아니다"고 적극 해명했다. 

이와 관련, 오는 27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둔 가운데 잇따라 제기된 취업 특혜 논란,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은 문재인 정부에서도 민감한 이슈인 만큼 야권의 '송곳 검증'이 예상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조동호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과천과학관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첫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3.11. [사진=과기정통부]

◆ 조 후보자, 장남 인턴 의혹에 "국민들 눈높이에 부족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후보자가 지난 2012년 카이스트(KAIST)가 세운 올레브(현 동원올레브)라는 전기차 관련 업체에 자신의 장남이 인턴으로 근무하도록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과기정통부를 통해 "장남이 군복무를 마치고 유학 나가기 전까지 남는 기간이 있었고 이 때 사회 경험을 쌓으라는 취지로 서울에 있는 동원올레브에서 1~2달 정도 번역 일을 주로 하는 인턴을 해보는 게 어떤지 장남에게 권유했었다"고 인정했다.

이어 "그때는 여유 기간에 놀지 말고 사회 경험을 쌓으라는 생각에 권유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국민들 눈높이에는 부족했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일을 교훈 삼아 앞으로 공과 사를 보다 분명히 해서 국민들께 실망시켜 드리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장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엔 "20년간 소유해 투기 아냐"

또한, 같은 과방위 소속 윤상직 한국당 의원은 "조 후보자의 배우자는 양평군 용문면 마룡리 일대 1만5천930㎡의 토지를 보유하고 있으며, 부동산 가액만 약 10억원에 달한다"며 "조 후보자의 장인이 1991년 5차례, 1995년 2차례에 걸쳐 토지를 구입한 후 1999년 12월 14일 자녀인 후보자 배우자에게 증여한 토지"라고 조 후보자를 둘러싼 재산 문제를 거론했다. 

윤 의원은 이어 "해당 토지는 1995년 건설을 시작해 1999년 완공된 6번 국도(용문면∼용두면구간) 인근"이라며 "후보자 장인이 국도 건설 시작 4년 전부터 도로 인근 땅을 구매한 것은 투기목적으로 의심되며, 도로가 건설되는 토지만 제외하고 인근 토지를 매입한 것은 도로 건설 계획을 사전 입수했을 것이라는 합리적 의혹을 제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은 "선친이 오래전 취득한 토지이고, 증여받은 후 20년간 계속 소유하고 있어 투기와 거리가 멀다"고 해명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