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한·캄보디아 정상회담, 한국기업에 이중과세방지협정 가속화하기로

문 대통령, 신남방정책 통해 캄보디아 지원 확대 입장 밝혀
훈센 "지원에 감사, 향후 캄보디아 경제성장 위한 협력 기대"
캄보디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지지…문대통령 "확고한 지지 큰 힘"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15:23
  • 최종수정 : 2019년03월15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프놈펜=뉴스핌] 채송무 기자 =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현지시간) 훈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캄보디아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에 대한 '이중과세방지협정' 협상을 가속화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프놈펜에 위치한 총리실에서 훈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의 우호 증진 및 양국간 상생 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과 한반도 및 역내 평화와 한·아세안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훈센 캄보디아 총리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한국정상으로서 10년 만인 캄보디아 국빈 방문을 통해 양국이 1997년 재수교 이래 발전시켜 온 긴밀한 협력관계를 신남방정책을 통해 더 성숙하고 상생 번영하는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했고, 훈센 총리는 우리의 신남방정책을 지지했다.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을 통해 우리의 2대 개발협력파트너인 캄보디아에 대한 지원이 확대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이번 방문을 계기로 2019~2023년 간 대외경제협력기금 차관에 대한 기본 약정도 체결했다.

훈센 총리는 "한국의 지원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캄보디아의 경제성장을 위한 협력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우리의 대 캄보디아 개발협력은 총 6억7000만 달러로 베트남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다.

훈센 총리는 이와 함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강력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문 대통령은 "캄보디아의 이같은 확고한 지지가 우리 정부에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이날 한·아세안 관계 증진을 위한 신남방정책 이행 과정에서 협력하기로 했고, 금년 11월 개최 예정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한·캄보디아 정상회담, 협정 1건과 약정 4건 서명
   대외경제협력기금 차관 기본 협정…유상원조 조건 규정
   마이크로그리드 양해각서, 국립의대 부속병원 차관 공여 등

양 정상은 이날 정부간 협정 1건과 기관 간 약정 4건에도 서명했다. 해당 협정과 약정은 △2019~2023년 대외경제협력기금 차관에 관한 기본 협정 △마이크로그리드 및 충전소 보급사업 양해각서 △학술협력 양해각서 △국립의과대학 부속병원 건립사업 차관 공여계약 △투자 증진 협력 양해각서이었다.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에 관한 기본약정은 우리 정부가 이 기간 동안 캄보디아 측에 제공할 EDCF 차관(유상 원조)의 지원기간·한도·지원 조건·절차 등 규정했다. 마이크로그리드 및 충전소 보급사업 양해각서는 캄보디아 농촌지역 21개 학교 및 마을을 대상으로 '태양광+풍력+에너지저장장치'를 결합한 독립형 재생에너지 발전설비와 배터리 충전소를 지원한다.

학술 협력 양해각서는 공동 세미나, 학자 상호교류 등을 통해 한·캄보디아 학술기관간 협력 사항을 규정했다.

국립의과대학 부속병원 건립사업 차관공여계약은 캄보디아 국립의과대학내 병상 200개의 부속 병원을 설립하고 의료장비 및 시스템 구축 등 지원 세부사항을 규정한 것이며, 투자 증진 협력 양해각서는 우리 기업의 대 캄보디아 투자를 지원하고, 이미 진출한 기업의 애로사항 지원 등의 양국간 협력을 규정한 것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