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보잉 공포 첫 발 뗀 중국, 항공안전 수호자 역할 자처

  • 기사입력 : 2019년03월14일 21:07
  • 최종수정 : 2019년03월14일 21: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지난 10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항공의 보잉737 맥스8 여객기 추락 후 전례 없이 사고 기종에 대한 공포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며 50개국 이상이 이 기종의 운항을 중단했다.

그 시작점은 중국이었다. 중국 민용항공총국(CAAC)은 사고 후 24시간도 채 되지 않아 해당 기종의 운항을 전면 금지했고, 잇따라 인도네시아와 호주 등 50여개국이 운항을 중단했다.

미국 외교전문 매체 포린폴리시(FP)는 이번 사태로 현재 미국 보잉과 유럽 에어버스가 장악하고 있는 대형 민간 항공기 시장을 언젠가는 장악할 것이라는 중국의 야심이 드러났다고 해석했다.

중국국제항공공사(에어차이나)의 보잉 737 맥스8 여객기가 베이징 공항 활주로에 서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중국이 보잉737 맥스8 기종의 운항을 중단한 데에는 합리적인 이유가 있다. 지난해 10월 라이언에어 추락 사고 후 6개월도 지나지 않아 같은 기종의 여객기가 추락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중국의 조치는 전 세계적으로 연쇄 반응을 초래해 단 며칠 새에 캐나다와 미국만을 남겨 놓고 거의 모든 국가가 해당 기종의 운항을 중단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결국에는 캐나다와 미국도 운항 중단 결정을 내렸다.

이처럼 놀랍도록 빠른 각국의 결정으로 인해 미국은 보잉을 거의 비호하지 못한 채 수세에 몰린 반면 중국은 책임감 있는 항공안전의 새로운 수호자로 떠올랐다고 FP는 평가했다.

불과 얼마 전만 해도 글로벌 항공 안전 문제에 있어 중국 CAAC가 미국 연방항공청(FAA)보다 먼저 행동을 개시하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다. 특히 미국산 항공기와 관련된 문제라면 더욱 불가능한 일이었다. 통상 CAAC는 FAA의 가이드를 따라 움직였다.

하지만 이번에는 CAAC 관료들이 전 세계 승객들을 위험에 빠뜨렸다며 FAA를 꾸짖는 형국이 됐다. 이건(李健) CAAC 부국장은 기자들에게 “미국이 결정 내리는 것을 힘들어 해, 우리가 리드했다”고 말했다.

CAAC가 국제 항공안전의 기준이 되면 중국은 민간 항공시장에서 크게 성장할 수 있다. 중국은 2008년 독자 개발 상용기 C919 프로그램을 시작하면서 민간 항공에 대한 야심을 키웠다. 실상 C919는 사고 전까지만 해도 성능과 연료 효율성 등에서 대적할 기종이 없었던 보잉 737 맥스8을 따라잡기 위한 프로그램이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보잉이나 에어버스가 안전 문제에서 문제를 드러내면, 특히 안전에 강하기로 유명한 중국 항공기술이 크게 두각을 드러낼 수 있다.

현재로서는 중국이 보잉과 에어버스가 수 십 년간 구축해 온 공급망과 고객 관리, 규모 등을 따라잡기 힘들지만, 정부의 든든한 지원을 등에 업은 중국 항공산업은 장기전에 나설 준비가 얼마든지 돼 있다.

보잉과 에어버스도 보조금 지원을 받기는 하지만, C919를 개발하는 국영 중국상용항공기공사(COMAC)는 ‘중국제조 2025’의 일환으로 정부의 특별한 관리를 받고 있다. 게다가 보잉 737 맥스8의 안전성 문제는 시간이 갈수록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

이번 사태의 기저에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 전쟁이 작용했을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향후 20년 간 전 세계에서 판매되는 단일통로 여객기의 75%는 중국이 구입할 전망인 가운데, 중국 정부가 특별 기종에 대해 이번과 같은 지령을 내리면 미국 경제에 큰 파장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FAA가 737 맥스8의 안전성을 담보한 만큼, 중국이 먼저 첫 발을 떼지 않았으면 이 기종은 여전히 하늘 길을 가득 채우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FP는 관측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항공 보잉737 맥스8 여객기 추락사고 희생자의 유족이 여객기 잔해를 만져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